'자외선 차단제'가 산호초를 죽이고 있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9 19:14:35
  • -
  • +
  • 인쇄
지중해 북부해양에서만 한해 2만톤 바다로 유입
하와이와 태국, 해변에서 자외선 차단제 사용금지

자외선 차단제에 함유된 옥시벤존 등의 화학물질이 산호초의 부영양화와 표백현상을 일으키면서 최근 산호초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북반구 최대의 산호초 보호구역인 '벨리즈 배리어' 산호초는 현재 약 17%만 남아있고, 플로리다 키즈 국립해양보호구역의 산호초는 불과 2%밖에 남지 않았다. 

이탈리아 마르쉐폴리텍대학의 해양생물학자 친지아 코리날데시 부교수는 지중해 북부 해양에만 매년 2만톤의 자외선 차단제가 바다로 유입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가운데 6000톤~1만4000톤이 산호초 지역으로 흘러들어간다는 것이다.

문제는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같은 자외선 차단제에 함유돼 있는 화학물질은 소량이라도 산호를 비롯한 해양생물에 치명적이라는 점이다. 비영리단체 해레티커스 환경연구소의 책임자 크레이그 다운스는 "옥시벤존은 1조분의 62의 양만으로도 해양생물에 해를 끼친다"고 밝혔다. 이는 올림픽 수영장 6개반 정도의 크기에 한방울 떨어뜨린 것과 같은 수준이다.

해양학자들은 자외선 차단제 제품들이 해양 유기체의 배아와 유충에 이상을 일으키고, 옥시벤존이 산호 유충에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자외선 차단제는 비단 산호초뿐 아니라 먹이사슬을 지탱하는 식물성 플랑크톤과 작은 갑각류, 연체동물, 물고기 그리고 생태계 엔지니어로서 해양 서식지 조성에 필수적인 성게 등에도 유해하다.

이에 하와이는 올 1월부터 자외선을 차단하는 물질이 들어간 제품사용을 금지시켰고, 태국도 최근에 해양국립공원에서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비단 옥시벤존만 해양생물에 해를 끼치는 것이 아니다. 해양보존협회(MCS) 프란체스카 베반 박사에 따르면, 분해가 안되기 때문에 유럽연합(EU)은 사용을 금지한 'PFAS'(퍼플루오르알킬 및 폴리플루오로알킬) 성분도 자외선 차단제와 일부 화장품에서 여전히 검출되고 있다. 이 화학물질은 바다로 씻겨 들어갈 뿐만 아니라 집에서 샤워할 때 수로로 흘러들어가기도 한다. PFAS 화학물질은 북극 바다에서도 발견될 정도로 빨리 퍼진다는 것.

이처럼 자외선 차단제와 화장품이 환경오염을 야기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일부 화장품업체들은 '산호초에 안전하다'며 미네랄 자외선 차단제를 대안제품으로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추가 연구에 따르면 산화아연과 나노입자같은 성분이 포함된 미네랄 필터 역시 산호 표백을 유발하고 해양생물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코리날데시 교수는 옥시벤존, 옥티녹세이트, 옥토크릴렌을 포함한 여러 성분이 함유된 제품, 나노 크기의 산화아연이 포함된 미네랄 제품을 피하고, 독자적으로 테스트를 거친 브랜드를 찾아볼 것을 권하고 있다. 베반 박사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말고 가급적 옷으로 자외선을 차단할 것을 제안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