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30년부터 내연기관차 생산·판매 중단"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2 14:43:18
  • -
  • +
  • 인쇄
2025년부터 모든 신차 수소·배터리 전기차로 전환
원재료·부품 사업장 포함 가치 사슬 전반에서 탄소 절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제네시스 월드와이드)


제네시스가 2025년부터 출시하는 모든 신차들을 수소·배터리 전기자동차로 출시하고, 2030년부터는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2035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2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온라인 브랜드 비전 발표 영상 '퓨처링 제네시스'(Futuring Genesis)를 통해 '듀얼 전동화' 전략을 공개했다. 듀얼 전동화 전략은 2030년까지 총 8개의 모델로 구성된 수소·배터리 전기자동차 라인업을 완성해 연간 40만대까지 판매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행사 이후 5년만에 영상에 등장한 정의선 회장은 "제네시스는 완성된 라인업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발표는 담대한 여정의 시작점이자 제네시스가 혁신적인 비전을 통해 이끌어갈 지속 가능한 미래를 그려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제네시스의 친환경 전환은 한국을 비롯한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각국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전동화 시대를 이끌어 갈 브랜드 최초 전용 전기차 GV60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제네시스는 고출력·고성능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 고효율·고성능 차세대 리튬이온배터리 등을 개발할 방침이다.

제네시스는 100% 전동화 전환과 더불어 원재료와 부품, 차량 그리고 차량이 생산되는 공장에서부터 사업장까지 가치 사슬의 혁신을 이루며 탄소 절감을 이뤄나갈 계획이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새로운 전동화 라인업은 고객과의 교감을 강화하기 위한 완벽한 플랫폼으로 고객의 감각과 상호작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새로운 아키텍처는 대담한 기술과 놀라운 디자인을 통합하는 것은 물론이고 고객들에게 따뜻한 정성과 정교한 배려가 깃든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