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개발원조, 대기질 개선보다 화석연료 개발에 더 쓰였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7 14:14:47
  • -
  • +
  • 인쇄
대기오염으로 해마다 400만명 숨져
대기질 개선 기금 전체 ODA 1% 밑돌아

해마다 400만여명이 대기오염으로 숨지는 가운데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화석연료 개발에 투입된 국제원조기금이 대기질 개선 사업에 쓰인 금액을 상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제 자선단체 청정공기펀드(CAF)가 발간한 '2021 국제 대기질 지원기금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9년과 2020년 2년간 화석연료 개발 사업에 쓰인 공적개발원조(ODA) 금액이 대기질 개선 사업 대비 21%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9년 한 해에 쓰인 청정 공기에 투입된 원조 금액은 14억달러(약 1조6226억원)로 당해 전체 ODA의 1%가 채 안 됐다.

2016년 대기오염은 세계적으로 최소 420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나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말라리아, 결핵으로 숨진 사람들의 숫자보다 더 높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HIV와 AIDS의 경우 대기질 개선 사업의 34배, 영양실조의 경우 7배에 달하는 기금을 지원받았다며 대기오염을 해결하기 위해 비슷한 규모의 자금 지원이 이루어진다면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CAF의 창립자 제인 버스턴은 "영양실조, 식수 공급 문제나 위생, HIV나 AIDS 지원 사업 지원 규모를 줄이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이들 분야의 경우 큰 규모의 원조금이 제대로 쓰여 사망자 수가 급감하고 있다. 다만 대기오염에 관한 한 그만큼 지원이 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CAF가 공개한 보고서는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지원기금의 절대적인 액수 뿐 아니라 자금의 편중도 지적했다. 대부분의 기금은 아시아의 중·저소득 국가에 편중되어 있었고, 아프리카와 라틴아메리카에 지원된 금액은 전체 기금의 15%에 그쳤다.

일례로 2019년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 2260명을 기록한 몽골이 받은 원조 금액은 4억7000만달러(약 5452억원) 규모다. 반면 7만150명의 사망자를 기록한 나이지리아의 경우 지원금은 25만달러(약 2억9000만원)에 불과했다.

아프리카와 라틴아메리카는 대기오염으로 인해 한해 평균 5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수치는 계속해서 오르는 추세다. 버스턴은 "아프리카는 급격한 도시화로 대기오염이 가장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라며 "대기오염이 끔찍한 수준으로 나빠지기 전에 대기질을 개선할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