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화력발전소 끝이 보인다…전세계 신규건설 76% '백지화'

나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6 16:28:20
  • -
  • +
  • 인쇄
가동 범주 56% 2030년까지 폐쇄 예정
한국, 발전소 건설에 해외 자금 끊은 상태


신규 석탄발전 사업계획의 4분의 3이 폐지되면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의 종말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영국 환경전문가집단 E3G(Third Generation Environmentalism)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전세계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의 76%가 폐지됐다. 전력량으로는 1175G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 계획이 취소됐다.

현재 세계에서 44개국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으로부터 완전히 손을 떼겠다고 선언했고, 추가적으로 40개국 역시 특별한 성명을 발표하진 않았지만 현재 진행중이거나 계획중인 사업이 없어 언제든지 이 대열에 합류할 수 있는 상황이다.

신규 사업계획을 유지하는 국가는 31개이고, 이들 국가 가운데 절반가량이 단 하나의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립을 계획중이다. 보고서는 중국이 전체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지만,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터키, 방글라데시와 함께 신규 사업계획을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건설 진행중에 있던 석탄화력발전소 수가 90% 감소했다고 밝혔다.

석탄화력발전은 기후위기를 부추기는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꼽힌다. 국제연합(UN)은 2030년까지 2019년 대비 석탄화력발전 비중을 79% 감축해야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치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우리나라를 포함한 일본, 아랍에미리트, 카자흐스탄 등 4개국은 현재 건설중인 석탄화력발전소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과 일본은 탈석탄 진행률 순위에 있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유럽연합(EU)에 포함된 국가 가운데 최하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은 더이상 하지 않기로 선언하면서 2015년 이래 총 6G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 사업계획을 취소했다. 현재 건설중인 삼척과 강릉의 4개 석탄화력발전소는 건설 취소 또는 가스 전환 여부를 놓고 논의중이다.

이번 보고서의 저자인 E3G 소속 레오 로버츠 연구원은 "아직도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고려하는 국가들은 탈석탄이 피할 수 없는 세계적인 추세가 됐다는 사실을 신속히 깨달아야 한다"면서 "이제와서 새로운 건설계획을 수립하는 등의 값비싼 실수는 피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