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7700만원짜리 전기차 나왔다...벤츠 '더 뉴 EQS' 실물 공개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4:18:29
  • -
  • +
  • 인쇄
벤츠 전기차 최고급 라인...478km까지 주행 가능
자체 개발 전기차 전용플랫폼과 AI시스템 첫 적용
▲국내에 실물이 처음 공개된 벤츠의 럭셔리 전기세단 '더 뉴 EQS' (사진=연합뉴스)


올 4월 온라인으로 처음 공개됐던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자동차가 국내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오는 26일부터 11일동안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자동차 박람회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앞서 25일 열린 프레스데이에서 자사의 첫 럭셔리 전기세단 '더 뉴 EQS'를 공개했다. 

'더 뉴 EQS'는 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메르세데스-EQ'의 최고급 라인으로,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차세대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 하이퍼스크린'이 처음 적용된 차량이다.

더 뉴 EQS의 디자인은 활을 연상시키는 '원 보우' 라인이다. 낮고 스포티한 전면부와 아치형의 벨트 라인이 공기역학적인 쿠페의 실루엣을 강조했다. 내부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장점을 살려 센터콘솔이 마치 계기판과 연결해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을 연출했다. 하부에는 수납공간을 배치시켜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3개의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통합돼 폭이 141㎝에 이르는 일체형 와이드 스크린 형태의 계기판 패널 'MBUX 하이퍼스크린'이 적용됐다. MBUX 하이퍼스크린은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시스템을 탑재해 사용자 특성에 맞게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능과 편의사양을 자동으로 추천한다.

▲'더 뉴 EQS'의 내부모습


벤츠코리아는 '더 뉴 EQS 450+ AMG'와 '더 뉴 EQS 450+ AMG'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후 더 다양한 '더 뉴 EQS' 라인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더 뉴 EQS 450+ AMG' 라인은 12개의 리튬이온 배터리 모듈이 탑재돼 있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478㎞까지 달릴 수 있다. 출력은 최대 245㎾에 달한다. 200㎾ 급속충전기로 충전하면 30분만에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된다.

이날 벤츠는 아시아 최초로 '더 뉴 EQE'와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 콘셉트카인 '컨셉 EQG'도 공개했다. 아울러 국내 최초로 패밀리 전기 콤팩트 SUV '더 뉴 EQB'도 선보였다.

비즈니스 전기세단인 '더 뉴 EQE'는 '더 뉴 EQS'에 이어 벤츠의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두번째 모델이다. 기존 E-클래스 모델보다 넉넉한 3120㎜의 휠베이스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90㎾h로, 완충시 유럽 WLTP 기준 최대 660㎞를 주행할 수 있다. MBUX 하이퍼스크린 등 첨단기술이 대거 탑재됐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는 벤츠의 고성능 브랜드인 AMG가 선보이는 최초의 순수전기차 모델이다. 배터리 충전량이 80% 이상인 경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데 3.8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컨셉트카인 '컨셉 EQG'(좌)와 '더 뉴 EQB'

'컨셉 EQG'는 럭셔리 오프로더 모델인 G-클래스의 전동화 버전의 미래를 보여주는 콘셉트카다. 각 바퀴에 장착된 4개의 전기모터는 개별적으로 제어가 가능해 온·오프로드 상황에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더 뉴 EQB'는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 브랜드가 선보이는 두번째 콤팩트 SUV 모델이다. 3열 시트를 추가해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다. 2열 시트는 분할 폴딩이 가능해 최대 1710L의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1회 충전시 유럽 WLTP 기준 419㎞를 주행할 수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