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간질치료제 등...전세계 하천 '약물 오염' 위험 수위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2-16 15:21:28
  • -
  • +
  • 인쇄
1052곳 채취 지역 가운데 오염 안된 지역 2곳뿐
하수처리 미비한 저소득국일수록 오염농도 높아



전세계 주요 하천과 강들이 항생제와 간질치료제 등의 의약품 약물에 대부분 오염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요크대학교의 존 윌킨슨(John Wilkinson) 박사 주도로 127명의 과학자가 참여해 진행된 연구에서 물고기와 야생동물들에게 위협이 될만한 농도의 의약품 약물(API)이 검출된 하천과 강이 전세계 조사대상 258곳 가운데 25%에 달했다고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서 밝혔다.

연구진은 전세계 104개국에 있는 258개의 강을 따라 1052곳에서 샘플을 채취해 61가지 약물의 농도를 측정했다. 이전 연구는 서유럽과 북미에 집중됐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아프리카와 남미 등지까지 포함했다. 샘플 채취지역 인근에 살고 있는 사람은 4억7000만명에 달했다. 

샘플 조사결과, 대부분의 강에서 물고기와 야생동물에게 유해한 약물이 최소 1가지 이상 검출됐다. 강물이 약물에 전혀 오염되지 않은 지역은 단 2곳뿐이었다. 바로 아이슬란드(채취지 17곳)와 베네수엘라의 야노마미 원주민 마을(3곳)이다. 

가장 많이 검출된 약물은 항경련제(AED)의 일종인 '카바마제핀', 당뇨병 치료제 '메트포르민', '카페인'이었다. 카바마제핀은 단순 및 복합성 부분 발작, 삼차신경통, 양극성 정동 장애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간질치료제다. 샘플을 채취한 지역 가운데 500곳에서 이 3가지 약물이 모두 검출됐다.

또 조사대상 지역의 19%가 항생제 농도가 높게 검출됐다. 항생제는 수질과 토양을 오염시켜 생태순환 방식으로 인체에 유입될 수 있다. 이로 인해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증가하면 약물 효과가 떨어져 추후 치료가 필요할 때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지난달 미국 워싱턴대학이 주도한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2019년에만 120만명 이상이 항생제 내성균 감염으로 사망했다.

약물 오염도가 높은 지역은 하수처리 시설이 미비해 약물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하는 저소득층 국가에 집중돼 있었다. 파키스탄의 라호르(Lahore), 볼리비아의 라파스(La Paz),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Addis Ababa)가 대표적이다. 스페인의 마드리드는 누적 농도가 가장 높은 곳 가운데 상위 10%에 들었고 영국 글래스고와 미국 댈러스도 상위 20%에 들었다. 다만 최신식 폐수처리장도 약물을 완벽하게 분해하기 어렵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약물은 사람, 가축에 사용된 후 하수도를 통해 배출되거나 일부 제약공장에서 누출되면서 강물을 오염시킨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과학저널 뉴사이언티스트에 따르면, 사람의 경우 복용한 항생제 성분의 30%~90%가 다시 몸밖으로 배출된다. 방글라데시의 한 채취지역에서는 검출된 항생제 메트로니다졸 수치가 안전기준을 무려 300배 넘어선 것으로 나왔다. 이는 제약공장에서 강으로 방류한 것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존 윌킨슨 박사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유엔을 비롯한 단체는 항생제 내성 문제가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한다"며 "의약품 오염은 환경과 인류 건강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