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사망자 6명 중 1명 '환경오염'으로 사망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15:05:48
  • -
  • +
  • 인쇄
매년 오염으로 900만명 사명...대기오염이 75%
사망자 90% 이상 인도 등 중저소득국가서 발생

전세계 사망자 6명 중 1명이 오염된 공기와 물 그리고 화학오염물질 등 공해에 의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란셋플래네터리헬스(Lancet Planetary Health)에 17일(현지시간) 게재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화석연료 연소율 증가와 인구증가, 계획되지 않은 도시화로 인한 대기오염과 화학물질로 인한 사망자가 매년 전세계적으로 900만명에 이르고 있다. 이는 2017년 조사통계보다 7% 증가한 것이다. 공해에 따른 사망은 4조6000억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입히는 것으로 계산됐다. 1분당 약 900만달러꼴이다.

이번 통계는 2015년 900만명의 조기 사망원인이 환경오염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치를 2019년 전세계 질병, 부상, 위험요인 연구 데이터를 사용해 업데이트한 것이다. 연구진은 "오염된 공기와 물, 토양이 인간과 지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고, 현대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늘면서 교통사고 사망자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이즈, 말라리아, 결핵 혹은 마약과 알코올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상대적으로 감소했다.

연구진은 또 2019년 글로벌 질병부담(GBD:Global Burden of Disease) 연구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이 900만명의 공해사망자 가운데 약 75%를 야기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독성화학물질로 인한 사망자는 180만명인데, 이 가운데 납 오염에 의한 사망자가 90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HIV/에이즈 사망자보다 더 많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화학오염물질로 인한 사망자 수가 실제보다 작게 나타났을 것으로 보고 있다. 35만개 합성화학물질 가운데 극히 일부만 안전성 테스트를 받았기 때문이다. 올 1월 과학자들은 화학오염물질의 수준이 지구 생태계가 견딜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선 것으로 판단했다.

오염된 물에 의한 사망자도 매년 14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의 위생 및 의료개선으로 사망자가 감소추세이긴 하지만, 유엔은 20억명 이상의 사람들이 여전히 깨끗한 식수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오염 사망자의 90% 이상은 인도, 나이지리아와 같은 중저소득 국가에서 발생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중저소득 국가의 경우 미국과 EU 등 고소득 국가들과 달리 공해문제를 우선순위로 처리할 여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에도 공해가 45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는 연구보고가 있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이 문제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에서 드러났다. 연구진은 "2015년 이후 국제개발 의제에서 공해예방 기금 증가폭이 소폭에 그쳤다"고 지적하며, "공해와 기후위기 그리고 야생동물 및 자연파괴는 복잡하게 연결돼 있으므로 오염문제를 무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필립 랜드리건(Philip Landrigan) 미국 보스턴칼리지 교수는 "오염은 인간과 지구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면서 "오염을 막으면 기후변화도 늦출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보고서를 통해 모든 화석연료를 재생에너지로 신속히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동 주요저자인 리차드 풀러(Richard Fuller) 스위스 세계보건공해동맹(GAHP) 교수는 오염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라며 "공해를 측정하고 공개하는 것 또한 변화를 주도한다"고 밝혔다.

풀러 교수는 공해가 바람이나 식량수출을 따라 국경을 넘어가기도 한다는 점을 짚었다. 그는 "모든 사람의 안전을 보장하려면 공해문제가 심각한 국가들이 오염원을 막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정부와 기부자들로부터 공해방제를 위한 기금증액, 모니터링 개선 그리고 IPCC를 모델로 한 새로운 독립과학기구를 요구했다. 레이첼 쿠프카(Rachael Kupka) GAHP 전무이사는 "공해는 보통 지역문제로 여겨져 왔지만 이는 지구 전체의 위협"임을 강조하며 "현대의 모든 주요 오염물질에 대한 세계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