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해되는 해초로 만든 빨대 등장...'해초' 플라스틱 대체하나?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6 07:30:02
  • -
  • +
  • 인쇄
美롤리웨어, 해초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조
"플라스틱 생산공정과 같아 가격경쟁력 있어"
▲ 미국의 친환경 스타트업 롤리웨어에서 개발한 해초빨대 (사진=롤리웨어)


해초로 만든 빨대가 미국에서 선보였다. 이 빨대를 만든 회사는 미국의 스타트업 롤리웨어(Loliware)다. 이 회사는 석유화학계에서 뽑아낸 플라스틱 대신 해초를 사용해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만드는데 성공해 주목을 받고 있다.

2015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해 현재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롤리웨어는 '사라지도록 디자인되다'(Designed to Disappear)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해초펠릿을 제조해 빨대 등 플라스틱 대용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가 만든 해초 빨대는 현재 미국 뉴저지주의 한 카페에서 시범사용중이다.

롤리웨어는 해초를 채취해 분쇄한 다음 미네랄 색소, 조개가루, 물과 결합해 해초펠릿을 만든다. 이 해초펠릿은 기존 플라스틱 생산공정과 동일하게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가격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첼시 브리간티(Chelsea Briganti) 롤리웨어 공동창업자는 "플라스틱 오염,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손실 등 현재 지구 상황은 심각하다"며 롤리웨어는 이같은 문제를 해양기술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해양기술은 고성능, 가격경쟁력, 확장성 및 재생성이 뛰어나다"면서 "플라스틱을 대체할 가장 지속가능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하와이가 고향인 브리간티는 플라스틱으로 뒤덮인 하와이 해변을 목격하면서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롤리웨어 해초빨대 제품의 구성도표. 해초와 미네랄, 조개 등 생물성 원료만 사용해 플라스틱이 전혀 들어가지 않고 100% 생분해가 가능하다. (사진=롤리웨어)


실제로 해초빨대를 사용해본 사람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종이빨대는 시간이 지나면 눅눅해져 빨대의 제구실을 못하는 반면 해초빨대는 이런 단점이 없다는 것이다. 미국 뉴저지주의 선데이모터코 카페에서 롤리웨어의 해초빨대를 사용해본 고객은 "눅눅한 느낌이 들지 않고 질감이 유지된다"며 "채식주의자로서 매우 매력적"이라고 호평했다. 

이 카페의 주인 르네(Renee)와 닉 바더먼(Nick Vorderman)도 "플라스틱 빨대와 비교했을 때 비용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꼽았다. 지속가능한 친환경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비용부담이 없다는 것이다.

롤리웨어는 미국 미주리주 아널드에 본사를 둔 싱클레어&러쉬(Sinclair & Rush)를 통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는 기존에 플라스틱을 생산하던 공장에서 롤리웨어 제품을 생산한다. 현재는 빨대만 생산하고 있지만 조만간 컵 등 다른 제품들도 생산할 예정이다. 

롤리웨어는 수십가지가 넘는 일회용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이 회사의 창업자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해양기술을 전세계 모든 제조업체에 기본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