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 카레 시장 독보적 1위 '오뚜기 카레' 송민호와 만났다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5 11:20:35
  • -
  • +
  • 인쇄
▲ '오뚜기 카레' 모델, 그룹 위너의 송민호.(사진=오뚜기)

올해로 출시 53주년을 맞은 '오뚜기 카레'가 MZ세대의 아이콘 송민호와 만났다.

오뚜기는 대표 스테디셀러인 '오뚜기 카레'의 모델로 그룹 위너의 멤버 송민호를 발탁하고, 신규 TV 광고를 공개했다. 송민호는 본업인 가수 활동 외에도 예능, 패션, 미술 등 다방면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만능 아티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오뚜기는 송민호의 트렌디한 감각과 다재다능한 모습이 '오뚜기 카레'가 추구하는 방향성과 일치해 모델로 기용했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선보인 광고는 '카레가 어렵다고? 요즘 애들 어떡카레?'라는 메시지를 통해 쉽고 간편한 '오뚜기 카레' 활용법을 소개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구이류와 튀김류, 볶음류, 찜류 등 다양한 카레 요리 레시피를 송민호의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제스처로 유쾌하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이번 영상은 '보여줘, 너의 카~레시피'라는 멘트와 함께 '오뚜기 카레'의 다양한 맛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마무리된다.

광고에 등장하는 '오뚜기 카레'는 오뚜기가 1969년 회사 설립과 함께 생산한 최초의 품목이다. 분말 형태로 출발한 '오뚜기 카레'는 1981년 국내 가정간편식(HMR)의 효시로 꼽히는 레토르트 형태의 '3분 카레'로 발전했다. 출시 이후 시장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후 오뚜기는 △강황 함량을 50% 이상 늘리고 베타글루칸·식이섬유·귀리 등을 넣어 영양성분을 강화한 '백세카레' △발효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긍정적 인식을 반영한 '발효강황카레' △3일 숙성소스와 각종 향신료를 직접 갈아 만든 카레분을 사용한 '3일 숙성카레' 등 맛과 영양을 다잡은 카레 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 확대에 힘쓰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변화를 거듭해온 '오뚜기 카레'와 개성 있고 트렌디한 송민호의 이미지가 어우러져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오뚜기 카레'를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폭넓은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