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플라스틱 저감 앞장선다..."연방조달품목 일회용 제한 검토"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7-07 11:55:31
  • -
  • +
  • 인쇄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보고체계 확립...2032년 국유지서 퇴출


미국이 정부조달품목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을 제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조달청(GSA)은 환경단체의 제안을 받아들여 이같은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GSA는 우리나라의 조달청과 유사한 기관으로 미국 연방정부기관에 대한 물품 및 서비스 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미국은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 1위 국가다. 특히 GSA 예산에만 연간 6500억달러(약 849조원)를 책정한 미국 연방정부는 전세계에서 가장 큰 플라스틱 소비주체로 지탄받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180여개 환경단체들은 GSA가 연방기관들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법률을 제정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지난달 행정명령을 통해 2032년까지 국유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을 점진적으로 퇴출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GSA는 이날 성명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은 세계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우려에 크게 일조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 기관이 일회용 플라스틱 저감 조처를 검토하는 것이 합리적인 수순"이라고 밝혔다. GSA는 60일간 대중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연방계약하에 조달되는 플라스틱 제품 및 배송용 포장재 등에 대한 보고체계를 확립하고, 기준을 마련해 정식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이번 GSA 조처는 550여개 환경단체가 지지성명을 표명한 '대통령의 플라스틱 실천 계획'(PPAP) 8개 항목 가운데 하나다. PPAP는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의 승인 없이 취할 수 있는 8가지 플라스틱 저감 조처, 그리고 해당 조처들을 실제로 달성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다. PPAP는 △플라스틱 제조업체에 대한 정부보조금 제한 △국제무대에서 플라스틱 저감을 위한 다자적인 협력체계 구축 △폐어구·어망 등의 해양 환경피해 완화 등을 포함한다.

5개월전 GSA 법률 청원서를 작성한 에밀리 제퍼스(Emily Jeffers)는 "이번 조처가 플라스틱 오염을 뿌리뽑는 연방정부의 노력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했으면 좋겠다"며 "인간의 건강과 환경을 지키기 위해 플라스틱 사용을 급진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연방정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나무를 '녹여서' 만든다?…기후산업박람회 눈길 끈 친환경 기술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World Climate Industry EXPO·WCE)'에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친환경 기술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카카오 'RE100' 가입...204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환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도 글로벌 이니셔티브 'RE100'에 가입했다.카카오는 RE100 가입을 기점으로 오는 2040년까지 사용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

[르포] "에펠탑이 잠긴다구요?"...10대 교육의 장이 된 기후산업박람회

범정부 차원에서 처음 열리는 '기후산업국제박람회' 개막 당일인 25일 부산 벡스코 앞은 이른 아침부터 시끌벅적했다. 단체로 참가하는 듯 보이는 고등

"셰브론의 넷제로는 쓰레기"...꼼수 딱 걸린 美석유재벌

미국의 석유 대기업 셰브론(CHEVRON)의 탄소중립 계획이 엉망친창일 뿐만 아니라 '그린워싱'을 일삼는 것으로 드러났다.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셰브론의

KGC인삼공사, 월드비전 아동환경교육에 2억 기부

KGC인삼공사가 지난 24일 한국월드비전에 아동 환경교육을 위해 2억원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KGC인삼공사는 2021년도부터 매년 초등학교에 '참여형 환

범정부 주최 첫 '기후산업박람회' 개막...기후위기 대응 기술 '한자리'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된 기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World Climate Industry EXPO, WCE)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됐다. 오는 27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