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년간 온실가스 40% 줄였다…"2030 탄소중립"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7-22 11:23:35
  • -
  • +
  • 인쇄
2030년 배출량 50% 줄이고, 나머지는 '외부 상쇄'
2050 재생에너지 100% 위해 'RE100' 가입 추진
▲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리드' 최고 등급을 받은 LG전자 '북미 신사옥'

LG전자가 지난해까지 5년간 온실가스 배출을 40% 이상 줄였다.

22일 LG전자가 발간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LG전자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직접 배출(Scope1)과 간접 배출(Scope2)을 합쳐 115만2000tCO₂eq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129만4000tCO₂eq보다 14만2000tCO₂eq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 2017년 193만3000tCO₂eq과 비교하면 78만1000tCO₂eq, 40.4% 줄었다.

이 회사는 203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줄이고, 나머지 50%는 외부 제도를 활용해 상쇄한다는 계획이다.

외부 감축 프로젝트로는 청정개발체제(CDM)가 대표적이다. CDM은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서 달성한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목표 달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개발도상국에 자본과 기술을 제공해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실시하고, 이를 통해 달성한 감축량을 자국에 부여된 감축량에 포함시키는 것이다. 국제공인 CDM 검증기관인 DOE에서 사업 타당성을 검증받은 후 CDM 집행위원회에 사업등록신청서를 제출해 공식 승인을 받는다.

LG전자는 '인도 고효율 냉장고 판매' CDM 사업을 진행중이다. 2013년 승인을 받았고, 2018~2020년 냉장고를 대상으로 인증서를 발행받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UN 탄소배출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까지 56만톤을 확보했고, 2025년까지 120만톤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재생에너지 100% 전환은 2050년까지 달성한다는 목표다. 현재 5% 수준인 재생에너지 비중을 2025년 50%, 2050년 100%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2월 인도 노이다 태양광 설치, 같은해 10월 태국 재생에너지 확대, 북미 REC 구매 등은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한 것이다. LG전자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재생에너지 100% 전환 이니셔티브인 글로벌 RE100 가입도 추진중이다.

더불어 자원순환을 위해서는 우선 2030년까지 생산사업장 폐기물 재활용률을 95%까지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폐전자제품 회수와 재활용에도 적극적이다. LG전자는 사업장이 위치한 국가의 현행 규제에 대응한 회수·처리 관련 정책을 수립해 운영중이다. 또 규제가 없는 사업 지역에도 회수 등의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LG전자의 폐전자제품 회수 및 처리 실적을 보면 지난해까지 누적으로 351만7000톤에 달한다. 제품 포장재도 친환경 인증 획득, 재활용 소재 개발 및 적용, 발포 스티로폼 제거 등을 통해 재사용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지난 몇 년 동안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ESG 경영을 내재화해 사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하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ESG 경영활동이 보다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ESG 중장기 전략과제인 'Better Life Plan 2030'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내부 구성원들에게 ESG 경영을 위한 실천 가이드와 목표를 제시해 ESG 경영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