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텔·풀만, 플라스틱 용품 CJ제일제당 'PHA'로 대체

백진엽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4 10:44:01
  • -
  • +
  • 인쇄
▲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오른쪽)와 가스 시먼스 아코르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PHA를 활용한 호텔용 용품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ACCOR)와 손잡고 친환경 생분해 소재 PHA 상용화에 본격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아코르와 'PHA 활용한 호텔용 어매니티 개발 및 확대 적용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와 가스 시먼스(Garth Simmons) 아코르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참석했다.

아코르는 1967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글로벌 호텔 체인이다. 페어몬트, 풀만, 노보텔 등의 브랜드로 110개국에서 5000개 이상의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올해말까지 1회용 플라스틱 물품을 퇴출하기로 했다. 대신 가정∙토양∙해양 생분해 소재나 재활용 소재, 등의 친환경 소재 사용을 확대하겠다는 구체적인 지침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특정 조건에서만 분해되는 산업 생분해 소재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양한 친환경 소재중에서도 엄격한 자체 기준을 적용해 사용 범위를 정한 것이다.

다시 말해 CJ제일제당의 PHA 소재가 아코르의 기준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양사는 우선 국내 24개 아코르 계열 호텔에서 제공하는 각종 플라스틱 용품을 PHA 소재로 대체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할 방침이다. 객실에 비치된 컵이나 비닐봉투, 빗이나 문구류 등의 비품뿐 아니라 어매니티 용기를 PHA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전 세계에서도 몇 안되는 PHA 상용화 기업이다. 지난 5월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공장에서 PHA 본생산을 시작하고 생분해 소재 전문브랜드 'PHACT'(팩트)도 론칭했다. 현재 PHA연간 생산규모는 5000톤으로, 오는 2025년까지 6만5000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특히 고무와 비슷한 부드러운 물성을 지닌 비결정형 aPHA(amorphous PHA)를 대량생산중인 유일한 기업이다. 이 같은 경쟁력이 아코르의 엄격한 플라스틱 사용 정책과 잘 맞아떨어진 셈이다. 

CJ제일제당과 아코르는 국내 호텔에서 우선적으로 PHA로 만든 용품을 적용하고,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내 호텔로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CJ제일제당은 PHA가 미래 성장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소재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받게 됐고, 아코르는 고객에게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소비자 밀접 제품에 PHA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에는 메이크업 브랜드 '바닐라코'와 함께 PHA등 생분해 소재를 활용한 화장품 용기 개발에 나섰다. 생분해 소재 용기가 적용된 제품은 올해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화장품 용기는 주로 플라스틱이나 유리 등으로 만들어지는데, 깨끗하게 씻겨서 분리수거되는 경우가 거의 없어서 상대적으로 재활용이 어렵다. 때문에 탄소 배출량이 많은 석유화학 플라스틱 대신 바이오 유래 플라스틱으로 만든 친환경 용기 화장품이 출시되면 '가치소비'에 민감한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