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신발바닥까지 녹는데...에어컨 못 켜는 이라크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8 17:32:54
  • -
  • +
  • 인쇄
50°C 폭염에도 전력난에 이틀째 전기공급 끊겨
▲50도가 넘는 이라크 바그다드 (사진=연합뉴스)

50°C가 넘나드는 폭염이 덮친 이라크에서 전기공급이 중단돼 선풍기도 틀지 못하는 곳이 있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와 디카르주, 마이산주는 전력난으로 지난 6일(현지시간)부터 이틀째 전기공급이 중단됐다. 이른바 '블랙아웃' 상태가 된 것이다. 이날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기온은 50°C까지 올라갔고,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48°C가 넘었다.

전기공급이 중단된 지역에선 냉장고에 넣어둔 식료품이 상했고, 집안 에어컨도 무용지물이 됐다. 부모들이 에어컨이 나오는 자동차에 자녀들을 태우고 몇 시간씩 운전하고 다니고 있다고 외신들은 상황을 전했다.

전력난으로 일반 가정은 물론이고 정부 부처까지 민간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민간 발전의 전기요금은 매우 비싸고, 업체마다 제각각이어서 시민들의 비용부담은 가중되고 있다. 또 발전기는 디젤 연료로 작동되는 탓에 유독성 매연까지 내뿜고 있다.

폭염으로 병원도 마비 상태다. 이라크 현지 병원들은 몰려드는 열사병·호흡 곤란 환자들을 돌보느라 다른 환자를 돌보기도 어려워진 지경이다. 의료진은 공기중 유독성 매연이 이같은 질환을 더 악화시켰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낮 최고기온이 50°C에 달하는 이라크는 이미 지구상에서 가장 더운 지역으로 손꼽히는데 폭염은 갈수록 더 심해지고 있다. 바그다드 중심지에서 근무하는 교통경찰 팔라 누리(Falah Nouri)는 "폭염으로 신발 바닥마저 녹아버렸다"며 "콘크리트 열기와 매연으로 폭염이 더 괴롭다"고 말했다.

이라크가 석유 수출에 대한 경제 의존도를 줄이겠다며 내세우고 있는 농수산업도 최근 이어진 폭염·가뭄에 비상이 걸렸다. 도심의 건설산업마저 더위 탓에 멈춰버린 상태다.

이에 당국은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공휴일을 연장했다. 이라크 디카르주 주지사는 "기온이 눈에 띄게 높아졌기 때문에 이슬람 종교 축제 무하람이 시작되는 9일까지 공무원의 공휴일을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