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폭염 극심했던 올해 '가장 더웠던 7월' 포함됐다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8-10 12:15:22
  • -
  • +
  • 인쇄
WMO "가장 더웠던 7월은 2016년과 2019년, 2022년"
중앙亞·호주 예년보다 낮은기온에 2019년보다 낮게 기록

올해 7월이 역대 7월 가운데 두번째 더웠던 해로 기록됐다. 그러나 일부 지역이 예년보다 기온이 낮았던 점을 감안하면 올 7월이 사실상 가장 더웠던 해라는 평가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올해 7월 기온이 2016년과 2019년과 함께 '가장 더웠던 7월'로 기록됐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클레어 눌리스(Clare Nullis) WMO 대변인은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 7월을 역대 7월 가운데 가장 더웠던 3개 연도 가운데 하나라고 표현한 이유는 3개 연도의 격차가 매우 짧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굳이 순서를 정하면, 2019년 7월이 역대 가장 기온이 높았고, 그 다음으로 올해 7월이다. 2016년 7월은 올해 7월보다 조금 덜 더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올 7월에는 유럽 곳곳에서 전례없는 폭염이 발생했다. 지난 7월 19일 영국은 사상 처음으로 낮 최고기온이 40°C를 넘어섰고, 같은달 20일 프랑스 64개 지역도 역대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프랑스의 수도 파리는 당시 낮 최고기온이 40.1°C 기록했는데 이는 관측이 시작된 150년 이래 세번째로 더운 날로 기록됐다.

눌리스 대변인은 "올여름 유럽은 폭염과 함께 가뭄도 극심했다"면서 "일부 국가에서는 최저 강수량을 기록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유럽가뭄관측소는 영국과 유럽 대륙의 45%가 '가뭄 주의'(warnings) 단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미국도 올 7월 극심한 폭염을 겪었다. 지난 7월 10일 미국 텍사스주의 낮 최고기온은 45°C까지 치솟았다. 미국 기상청(NWS) 산하 기상예보센터는 지난 7월 19일 중서부 지역에 폭염경보를 내리기도 했다. 이 지역 거주자들은 약 4000만명에 달했다.

이처럼 폭염 현상이 전세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는데도 불구하고 올 7월이 역대 가장 더웠던 때로 기록되지 못한 이유는 인도양 서부와 중앙아시아, 호주지역의 기온이 예년보다 낮았기 때문이라고 WMO는 설명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