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8-11 10:56:17
  • -
  • +
  • 인쇄
뭄바이 메립지서 매시간 9.8톤 나와..."온실효과 CO2 80배"
메탄 증가폭 사상최대치..."2050년 메탄배출량 70% 늘 것"
▲바람의 세기, 방향, 온도 등을 기반으로 감지된 메탄을 나타낸 위성사진. A부터 부에노스아이레스, 라호르, 뭄바이, 델리 순이다. (사진=SRON)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사커스(Joannes Maasakkers) 환경과학자 연구팀은 지난 2020년 인공위성에 부착된 메탄 탐지기로 촬영된 위성사진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인도와 파키스탄, 아르헨티나 등지의 매립지에서 다량의 메탄가스가 배출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메탄의 온실효과는 이산화탄소의 최대 84배에 달한다.

일례로 인도 뭄바이의 매립지에서는 시간당 9.8톤, 연간 8만5000톤의 메탄이 뿜어져나오고 있었다. 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매립지는 연간 25만톤의 메탄을 배출했다. 이는 도시 전체 메탄배출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쓰레기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메탄 비중은 전세계 메탄배출량의 11%에 달한다. 세계은행(WB)은 오는 2050년에 이르면 전세계 인구가 계속 늘어나면서 매립되는 쓰레기도 함께 늘어나고, 메탄배출량은 70%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2020~2021년 대기중 메탄 농도는 산업화 이전 대비 3배 짙어진 1900ppb를 기록했고, 증가폭 역시 16ppb로 관측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구의 공동저자 마사커스 연구원은 "메탄은 20년주기로 봤을 때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80배 강력하다"며 우려를 표하면서도 "메탄 배출을 당장 줄이면 그만큼 기후변화를 되돌리는 영향도 클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매립지 메탄배출량 계산법은 보고되는 매립량과 부패속도 추정치에 의존했지만, 위성사진을 활용하면 특정 장소별로 직접적이고 보다 정확한 배출량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마사커스 연구원은 "이번 연구로 메탄배출량이 많은 곳을 확인할 수 있었고, 따라서 어느 부분에서 저감 조처가 이뤄져야 하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며 "음식물쓰레기 퇴비화나 바이오가스로 활용하는 방안을 도입해 메탄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연구논문은 10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