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ESG경영 '환경은 뒷전'...ESG위원회 안건 32%가 '지배구조'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0 11:59:30
  • -
  • +
  • 인쇄
전경련 'ESG 위원회 안건 분석 및 시사점' 공개
논의안건 지배구조(G)→사회(S)→ 환경(E) 順
▲전경련 회관 전경 현판 본관 (사진=연합뉴스)


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국내 30대 대기업들의 관심은 'G'(지배구조)에 쏠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E'(환경) 부문은 뒷전으로 밀려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ESG 위원회 안건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국내 30대 대기업 가운데 'ESG 위원회'를 설치하고 관련 논의 내용을 공시한 15개 그룹을 대상으로 ESG 관련 활동과 주요 안건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1월~2022년 6월까지 15개 그룹 48개 위원회는 총 257번의 회의를 개최했다. 1개 위원회가 평균 5.4회의 회의를 개최한 셈이다. 위원 수는 총 266명으로 위원회당 평균 5.5명의 이사가 참여 중(위원장 포함)이었으며, 이사의 위원회 참석률은 98.1%를 기록했다. 총 안건 수는 654개로, 회의당 약 2.5개 안건이 상정, 이 중 의결사항은 278개(가결 276건, 부결 2건), 나머지 371개는 보고, 심의, 검토 대상 안건이었다.(안건 미공개 5건)

전체 안건 가운데는 'ESG 관리 안건'이 34.9%로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지배구조(32.3%) △일반 경영·투자(17.4%) △사회(10.2%) △환경(4.4%) 순이었다. 전경련은 지배구조 분야의 의결 안건 비중이 높았던 이유를 두고 해당 분야에 법으로 규제되는 사안이 다수 포함됐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ESG 관리 안건 중 가장 많이 논의된 주제는 전략·계획 수립(39.5%)이었다. 이어 위원장 선임 등 위원회 △운영(23.7%) △ESG 추진 경과(15.8%) △ESG 관련 공시와 각종 보고서 발간(11.4%) 순으로 많았다.

지배구조 관련 안건 중에서는 '내부거래, 특수관계자 등과의 거래에 대한 승인'을 논의한 비율이 64.9%로 가장 높았다. △기업윤리(10.4%) △공정거래(8.1%) △주주가치 제고(6.6%) 등의 안건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환경 분야에서는 탄소 전략(58.6%)과 친환경사업(41.4%)이 주로 논의됐다. 사회 분야에서는 △사회공헌(68.7%) △안전·보건(17.9%) △인권(6.0%) 순으로, 투자·경영 안건 중에서는 △투자·출자(36.8%) △기타 사업(18.4%) △경영계획(16.7%) 순으로 각각 많이 논의됐다.

김준호 전경련 ESG팀장은 "기업들은 지난 1년 반 동안 ESG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에 주력했다"고 평가하며, "정부가 공시·평가 등 ESG 관련 기준과 정책을 수립할 때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ESG 분야를 적극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수원문화재단, ESG경영 선언...친환경 경영의지 다져

공공기관의 지속가능한 성장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수원문화재단이 친환경 경영의지를 다졌다.재단은 지난 1일 친환경 캠페인의 일환으로

"걸으면서 기부하세요"...현대제철, 창립 70주년 '문샷챌린지'

현대제철이 창립 70주년을 맞아 '70cm의 기적, 문샷 챌린지'(Moonshot Challenge) 걸음기부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이번 걸음기부 캠페인은 지난달 20일 열린 철

ESG 후퇴하는 글로벌 에너지기업들...'탈탄소보다 수익극대화'

대형 석유·에너지 기업들의 주요 주주들이 지난 주주총회에서 탄소중립이 아닌 석유 수익극대화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블룸버그 보도에 따

SKT, 지자체와 손잡고 탄소배출권 확보 나선다

SK텔레콤이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탄소배출 절감에 나선다.SK텔레콤은 경기도 화성시, 전라남도 순천시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추진을

LG생활건강, 천안 취약계층에 '10억원치' 생활용품 지원

LG생활건강이 충남 천안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생활용품과 화장품을 1일 천안시복지재단에 전달했다.이번에 기부한 물품은 샴푸, 바디

스테이지파이브 'ESG위원회' 출범...의장에 민원기 前과기정통 차관

카카오 알뜰폰 계열사인 스테이지파이브가 'ESG위원회'를 설립했다.스테이지파이브는 2일 열린 이사회에서 'ESG 위원회' 설립이 의결됨에 따라 ESG위원회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