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샘물·동원샘물'...세균범벅 생수 팔았는데 처벌은 '솜방망이'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2 16:03:14
  • -
  • +
  • 인쇄
지난해 생수제조사 10곳 '수질부적합 판정'
원수에서 세균, 대장균 심지어 크롬도 검출


풀무원샘물, 동원샘물, 퓨리스, 지리산수 등 국내 생수제조사 60곳 중 10곳이 지난해 '수질부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가벼운 처벌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의자 국민의힘 의원이 환경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먹는 샘물 제조업체 60곳 중 10곳이 저온일반세균, 총대장균군, 알루미늄 그리고 독성 발암물질인 크롬 등이 검출돼 수질부적합 판정을 받은 원수(遠水)를 사용해 생수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수질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은 '스파클'에 납품되는 삼정샘물, '지리산수'를 만드는 화인바이오, '석수'를 만드는 샘소슬, '더신라' '퓨리스' 등 13개 브랜드로 납품하는 하이트진로음료 세종공장, '아이시스' 등 16개 브랜드에 납품하는 씨엠, '풀무원샘물' 등에 납품하는 우리샘물, '백운이동샘물' 등으로 판매되는 이동장수샘물, '동원샘물'을 만드는 동원에프엔비 연천공장, '강원평창수'를 만드는 해태에이치티비 평창공장, '천년수'를 만드는 동천수가야산샘물이다.

이 가운데 취수정지 1개월 처분을 받은 곳은 삼정샘물, 샘소슬, 씨엠, 동천수가야산샘물 등 4곳에 불과했다. 화인바이오는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과징금 3300만원으로 대체했고, 나머지 5곳은 '경고'로 끝냈다.

게다가 지난 2017년부터 5년동안 수질부적합 판정을 5차례가 받은 이동장수샘물은 '경고' 처분만 받았다. 이 회사가 만드는 생수 브랜드는 '백운이동샘물·백운산이동샘물·산천금강샘물·알프스·설악산수·산천이동샘물·산천이동수·동막골산수·양평이동샘물·연인산이동샘물·막은이슬·굿모닝' 등 무려 12개에 달한다.

2차례 부적합 판정을 받은 동원에프엔비 연천공장도 경고만 받았다. 동원에프엔비 연천공장에서 만드는 생수는 이마트를 통해 유통되고 있다. 똑같이 두차례 위반한 샘소슬은 지난해 취수정지 1개월 처분을 받았다. 샘소슬도 '석수·퓨리스·스파클' 등 5개 브랜드를 만들고 있다. 
 
2017년부터 최근 5년간 수질부적합 판정을 받은 생수업체들은 47곳에 달했단. 2017년 15건, 2018년 8건, 2019년 9건, 2020년 5건, 2021년 10건으로 줄어들지 않고 있다. 올 8월에도 1개 업체가 원수에서 중온일반세균이 발견돼 수질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먹는 샘물 제조업체의 수질기준 위반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데도 규제당국은 '경고' 처분으로 끝낸 경우가 가장 많았다. 5년간 47건의 위반 건수 가운데 '경고'가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업정지 15일'이 14건, '영업정지 1개월'이 7건, '취수정지 1개월'이 6건이었다. 영업정지 처분 가운데 8건은 과징금으로 대체됐다.

임이자 의원은 "먹는 물 관리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수질관리 부실업체에 대한 행정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며 "수질위반 제조업체와 유통업체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장해 건강한 물을 선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