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탄소문제, 선도자로 나서 사업기회 만들어야"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9-27 10:11:00
  • -
  • +
  • 인쇄
올해 첫 열린 '울산포럼'에서 질의응답 시간가져
"ESG는 우리 사회를 위한 일...어려운 일 아니다"
▲26일 '2022 울산포럼'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탄소중립에 대해 "탄소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위해 선도자로서 나선다면 전세계 다른 곳에도 적용해 우리 사업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는 지난 26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ESG, 울산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린 '2022 울산포럼'에서 이같이 밝히며, "울산포럼은 미래를 위한 대전환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27일 밝혔다. 울산포럼은 SK가 울산상공회의소와 함께 울산지역의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열렸다. 

폐회사 대신 청중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진 최 회장은 '탄소중립 시대에 울산 제조업의 나아갈 방향'을 묻는 질문에 "탄소는 2030년, 2050년 등 시간에 따라 감축해야 할 양이 정해져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가격이 오르는 속도가 빨라 1톤당 100달러가 넘어가는 시기가 올 것"이라며 "탄소문제는 공통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려면 이해관계자간 협력관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기업경영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갖는 의미에 대해 "환경(Environment)은 사람과 자연과의 관계, 사회(Social)는 사람 그 자체, 거버넌스(Governance)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며 "결국 우리 사회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ESG 경영이 그렇게 어려운 일만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과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정부, 기업, 학계 등의 역할'에 대한 물음에는 "격차 해소를 위한 대전환을 해야 하는데, 어떤 것을 희생해서 무엇을 얻을지 먼저 정해야 한다"며 "우리 사회가 합의해서 움직이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올해 공업센터 지정 60년을 맞아 울산 발전상에 대한 소회를 묻는 질문에 최 회장은 "선대 회장인 아버지를 따라 1970년대부터 울산을 방문하기 시작했다"며 "처음에는 산업도시라는 점에 자부심을 느꼈는데 이제는 울산대공원 등 자연 친화적인 공간이 많이 생기면서 산업도시 이상의 도시로 성장한 것에 감명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사회 성장을 위해 울산포럼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최 회장은 "서로의 인식 차이를 줄여 에너지 전환 시대에 새로운 울산을 만들기 위한 해법을 찾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포럼이 다양한 형태로 상시화 되고 지역 모든 이해관계자가 적극적으로 머리를 맞대는 장으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는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등 SK 경영진과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김기환 울산광역시 시의회 의장,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오연천 울산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또 SK 구성원 외에 지역 소상공인과 학계 관계자, 일반 시민 등 500여명이 직접 또는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