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공시 의무화"…글로벌 기업이 나서는 이유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0-26 15:10:04
  • -
  • +
  • 인쇄
전세계 지도자들에 COP15서 합의 촉구
"생물다양성 보존 위해선 정보공개 필수"
▲올해 12월 COP15가 열리는 캐나다 몬트리올


H&M, 세인즈베리 등 글로벌 기업들은 세계 지도자들이 전세계 기업들의 기후영향을 의무적으로 공개하는 것에 합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캐나다 등 56개국의 30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들은 올해 12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COP15)에서 정부가 이같은 의무에 합의하도록 세계 지도자들에게 촉구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글로벌 기업들의 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의무적으로 공개해야한다는 것이다.

COP15에서는 생물다양성협약 196개 당사국 및 국제기구(UNEP, OECD, GEF, WHO, FAO 등), NGOs, 학술 관계자 등이 참가하여 지구 생물다양성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의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세계 지도자들이 COP15에서 기업 기후변화 공시를 의무화한다면 지구상의 생물종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생물다양성협약(CBD)에 서명한 196개국의 모든 대기업에도 공시 의무가 적용된다. 

프랑스 다국적 금융 그룹 BNP 파리바, 영국 자산관리회사 아비바(Aviva), 미국 세일스포스, 인도 타타 철강, 영국 런던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본사를 둔 유지업의 세계적 트러스트 유니레버 등은 이미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해당 정보를 공개하며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로 공개적으로 약속한 바 있다. 

글로벌 기업들은 기후변화 관련 공시가 제대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객관적이고 표준화된 기준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전세계 과학자들은 "생물다양성 위기가 기후위기 못지않게 심각하지만 2022년 고작 1000개의 기업이 CDP를 통해 산림에 대한 데이터를 공개했다"며 정보가 극히 제한적이기 때문에 기업활동이 생물다양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공시를 의무화하는 것이 기업에 더 공정한 경쟁을 창출하고, 책임을 증가시키며, 더 책임감 있는 태도를 장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연보호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연합체 자연을 위한 사업(Business for Nature)의 전무 이사인 에바 자베이(Eva Zabey)는 "공시 의무화는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필수적인 단계"라며 "정확한 정보가 없다면 생물들이 계속 죽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H&M 지속가능성 책임자인 레일라 에르투르(Leyla Ertur)는 "우리는 100% 재활용되거나 지속가능한 재료로 전환할 예정"이라며 "이는 유기농 면화를 더 많이 사용하고 중고품 사용과 같은 기존 서비스를 늘리는 것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