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3억 쏜다'...'라이프스굿 어워드' 4개팀 수상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1-17 11:09:37
  • -
  • +
  • 인쇄
사람과 지구의 문제해결 위한 솔루션 심사
'닷·솔루텀·데이원랩·노나 테크놀로지' 선정
▲LG전자 CSO 이삼수 부사장(오른쪽 첫번째)이 4개 수상팀 중 한 곳인 국내 스타트업 '데이원랩(Day1Lab)' 홍보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가 사람과 지구를 위한 '모두의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천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개최하는 '라이프스굿 어워드'에 시각장애인용 디스플레이, 플라스틱을 대체할 자연분해성 소재 등을 개발한 4개 기업이 수상했다.

'라이프스굿 어워드'는 글로벌 스타트업이나 개인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접근성강화와 환경보호 솔루션 등에 대한 아이디어와 상품에 대해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등을 심사해 시상하는 것이다. 

이번 어워드에는 61개국 334개팀이 응모했다. 심사단은 응모자들을 대상으로 1·2차 심사를 거쳐 '닷(Dot)·솔루텀(SOLUTUM)·데이원랩(Day1Lab)·노나 테크놀로지(NONA Technologies)' 등 4개 기업을 선정했다.

대상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디스플레이 '닷 패드'(Dot Pad)를 제안한 국내 스타트업 '닷'이 수상했다. '닷 패드'는 2400개 점자핀이 패드 표면을 구성하는 촉각 디스플레이로, PC나 모바일 화면 속 그림과 지도 등 디지털 시각 자료를 손끝의 감각으로 느낄 수 있는 촉각 그래픽으로 바꿔준다.

'닷'은 "장애인들에게 이미지를 촉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전세계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금상은 독성 잔류물 없이 생분해 되는 플라스틱 솔루션을 제안한 이스라엘의 '솔루텀'에게 돌아갔다. '솔루텀'이 제안한 플라스틱 소재는 물에 녹으며 유독성 잔류물 없이 천연물질로 분해된다.

은상은 자연분해가 가능한 탄수화물 복합체 기반의 플라스틱 대체 소재를 제안한 국내 스타트업 '데이원랩'이 차지했다. '데이원랩'이 제안한 소재는 탄수화물 복합체가 적용돼 해수에서 약 2주, 토양에서 약 2개월 만에 자연분해된다.

동상은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난 휴대용 담수화 장치를 제안한 미국의 '노나 테크놀로지'가 차지했다. '노나 테크놀로지'가 제안한 장치는 전극을 이용해 바닷물 속에 있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염분 등을 제거해 마실 수 있는 물을 만들어준다.

▲LG전자는 지난 16일 '라이프스굿 어워드'를 수상한 4개 팀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LG전자)

'라이프스굿 어워드' 심사는 영국 런던비즈니스스쿨의 알렉스 에드먼스(Alex Edmans) 교수를 포함한 ESG 분야의 세계 석학들과 LG전자 임직원들로 구성된 '라이프스굿 위원회'가 맡고 있다. 심사단은 스타트업 등이 제안한 솔루션에 대해 △영향력(Impact) △혁신성(Innovation) △실현가능성(Feasibility) 등을 기준으로 심사했다.

LG전자는 지난 16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라이프스굿 어워드' 4개 팀에 대해 시상했다. LG전자는 본선에 참가한 4개 팀에 총 105만달러(약 13억63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제안한 솔루션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ESG 경영 활동이 보다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ESG 중장기 전략과제 'Better Life Plan 2030'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임직원들에게 ESG 실천 가이드와 목표를 제시하고, 외부 이해관계자에겐 ESG에 대한 회사의 의지와 구체적 실행계획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ESG 경영을 고도화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