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재벌이 기후총회 의장?..."여우에게 닭장 맡긴 격"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1-17 17:26:25
  • -
  • +
  • 인쇄
COP28 의장에 UAE석유공사 CEO 지명
기후변화 합의 이끄는 약? 훼방놓는 독?
▲술탄 아흐메드 알 자베르 국영아부다비석유공사 CEO (사진=UAE 산업첨단기술부)

석유회사 최고경영자(CEO)가 전세계 기후변화대응 최고의사결정기구의 사령탑이 되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올해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국인 아랍에미리트(UAE)가 지난 14일(현지시간) 국영아부다비석유공사(ADNOC) 회장(CEO) 술탄 아흐메드 알 자베르(Sultan Ahmed Al Jaber)를 지명하면서 기후활동가들과 시민단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석유기업 회장이 전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의제를 이끈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것이다.

국제 구호기구 액션에이드(Action Aid)의 테레사 앤더슨(Teresa Anderson)은 "유엔 기후정상회의는 전세계가 오염유발자의 책임을 묻기 위한 자리인데 화석연료 이권단체가 끼어들어 의제를 공중납치하는 것만 같다"면서 "알 자베르의 지명은 여우에게 닭장을 맡긴 격"이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COP 의장은 대개 장관들이 맡았다. 각국의 복잡한 이해관계를 조정하면서 합의를 이끌어내야 하기 때문이다. 의장을 지명하는 것은 표면적인 협상과 합의 과정을 거치지만 전적으로 개최국의 권한이기도 하다. 2022년 이집트에서 열린 COP27에서는 사메 하산 슈크리(Sameh Hassan Shoukry) 외무장관이 의장을 맡았다. 2021년 영국에서 열린 COP26 의장도 알록 샤르마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이었다.

COP28 의장으로 지명된 알 자베르도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을 겸직하지만 ADNOC의 회장도 맡고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ADNOC은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1%를 차지하는 100대 기업 가운데 하나이고, 2015년 세계에서 8번째로 배출량이 많은 기업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지난 2021년 ADNOC의 하루평균 원유 생산량은 270만배럴에 달했고, 2027년까지 생산량을 500만톤까지 2배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1500여개 시민단체들의 연합인 기후행동네트워크의 타스님 에솝(Tasneem Essop) 대표는 "알 자베르는 이해상충이 있는 인물로,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과정을 주재할 수 없다"며 "그가 CEO에서 물러나지 않는다면 국영석유회사와 그와 관련된 화석연료 로비스트들이 COP28을 전면적으로 장악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직함이 오히려 전세계가 기후위기 대응에 나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기후위기 대열에 합류하는 게 껄끄러운 석유회사들 사이에서 알 자베르가 윤활유 역할을 하며 협상 테이블에 끌어다 앉힐 수 있고, 재생에너지 전환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알 자베르는 UAE에서 산업첨단기술부 장관 외에 기후변화특사도 맡고 있다. 게다가 그는 다목적 미래에너지원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설립된 아부다비미래에너지공사(ADFEC)의 CEO이기도 하다. 이 공기업은 2030년까지 태양광 및 풍력 발전용량을 100기가와트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UAE는 세계 8위 산유국이지만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첫번째 나라이기도 하다.

콩고민주공화국의 수석 기후협상가 토시 음파누 음파누(Tosi Mpanu Mpanu)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화석연료와 탈탄소화 그리고 우리가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을 모두 이해한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존 케리(John F. Kerry) 역시 "독특한 역할 조합"이라며 "모든 필요한 이해관계자들을 더 빠르고 규모에 맞게 테이블로 이끄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이집트에서 열린 COP27은 화석연료 수출국들에 의해 '즉각적인 퇴출'이 아닌 '단계적 감축', 청정에너지나 재생에너지보다는 '저배출' 에너지 언급을 중심으로 합의문을 유도해 회담 자체의 의의가 유야무야 됐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를 염두에 둔 탓인지 알 자베르는 COP28 의장 취임연설에서 "COP28이 실용적이고 현실적으로 '행동하는' COP가 되어야 한다"며 "전세계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3배 늘리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토니우 구테후스(Antó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의 제안으로 올 9월 기후행동정상회담(Climate Action Summit)이 COP28에 앞서 개최될 예정이다. COP27에서 부족했던 감축 분야의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차원에서다. 유엔은 회의 참석 조건으로 각 국가가 이때까지 '신뢰할 만하고 진지한 새로운 기후행동 및 자연기반 해법'이 담긴 내용을 제출하도록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