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사라지는 밤'...빛공해가 별들을 삼키고 있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1-20 13:58:46
  • -
  • +
  • 인쇄
LED 등 인공조명으로 밤하늘 계속 밝아져
육안으로 관측 가능한 별들 갈수록 감소세

밤하늘 빛공해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현재 육안으로 250개의 별을 볼 수 있는 곳에서 태어난 아이가 18세에 이르면 100개의 별밖에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이같은 예측은 밤하늘의 빛공해를 분석한 독일 지구과학연구소(GFZ)의 크리스토퍼 키바 박사 연구팀과 미국 천문학연구대학연맹(AURA)의 연구결과에 따른 것이다. 키바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2011~2022년까지 밤하늘의 밝기는 매년 평균 9.6%씩 밝아졌고, 이는 8년마다 하늘밝기가 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모두 인공적인 조명에 의한 빛공해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늘밝기가 증가하면 할수록 인간의 눈으로 식별할 수 있는 별의 수는 그만큼 감소한다. 빛공해는 인구증가, 정착지 확장, 조명기술 발달 등으로 20세기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미국 국립 광·적외선천문학연구소(NOIRLab)가 운영하는 시민과학 프로그램 '글로브 앳 나이트'(Globe at Night)에 제출된 2011년~2022년 관측자료 가운데 구름 등의 영향을 받은 것을 제외한 5만1351개를 집중 분석한 결과, 유럽과 북미에서는 하늘빛이 매년 각각 6.5%, 10.4%씩 증가하고 있었다. 

글로브 앳 나이트에 제출된 관측자료 대부분은 북미와 유럽에 거주하는 시민과학자들의 것이어서, 개발도상국의 하늘빛 데이터는 측정할 수 없었다. 2006년부터 매년 별의 가시성(可視性) 자료를 모아온 '글로브 앳 나이트' 프로그램은 PC나 스마트폰의 웹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밤하늘이 밝을수록 희미한 별은 맨눈에 안 보이기 때문에 이 자료는 인공조명에 따른 빛 공해를 측정하는데도 이용할 수 있다.

밤하늘에서 별이 갈수록 사라지는 이유는 '스카이글로'(skyglow) 현상 때문이다. 이는 가로등과 광고간판, 건물의 빛, 자동차 불빛 등 도시의 수많은 인공조명으로 밤에 별을 관측할 수 없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연구팀은 빛공해 증가 요인으로 발광다이오드(LED)의 보급에도 주목했다. 2020년 이후부터 많은 실외 조명이 LED로 대체되기 시작했다. 글로벌 LED 시장점유율은 2010년 1%에서 2019년 47%로 증가했고, 미국의 경우 LED 실외조명 비중이 2020년에 무려 60%까지 늘었다. LED가 스카이글로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아직까지 불분명하지만, 연구팀은 LED의 높은 발광효율로 빛이 더 밝아지고 오래 사용되고 있다고 했다.

스위스 취리히대학의 생태학자인 에바 크로프(Eva Knop)는 "이번 연구결과는 인공조명이 야생동물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더 증폭시키고 있다"면서 "수백킬로미터 떨어진 도시에서 희미하게 빛나는 하늘빛조차 철새들을 유인해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고, 포식자와 피포식자의 상호작용을 왜곡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19일(현지시간)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