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추위가 뉴노멀"…외신도 놀란 '극한 한파'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1-26 16:38:41
  • -
  • +
  • 인쇄
韓中日 살인적 한파 집중 조명
전문가들 "갈수록 더 심해질 것"
▲'하얀 눈이 펑펑'...대설주의보 내린 수도권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몰아닥친 한파와 폭설로 피해가 속출하자 외신들이 집중 조명했다.

26일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지, BBC 등 외신은 일제히 최근 동아시아 지역을 휩쓴 '살인적 한파'에 주목하며 한국과 북한, 일본, 중국 등의 현황을 상세히 보도했다. 이들은 원인은 기후변화로 지목했고, 이같은 극단적 기상현상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CNN은 한국에서는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 안팎까지 내려가고 일부 도시에서는 역대 최저기온을 기록했으며, 제주도 항공편과 여객선 결항이 잇따랐다고 전했다.

BBC는 북한에서도 북부지역의 기온이 영하 30℃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당국이 추위경보를 발령했다면서, 양강도와 함경 남·북도 등 가장 빈곤한 최북단 지역의 피해가 클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미 지난달 말부터 혹한 속에 상당수 주민이 실종됐고, 이들 가운데 다수가 동사하거나 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가디언도 '살인적 한파가 아시아를 휩쓸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에서 기록적 한파와 폭설로 1명이 사망하고 항공편 무더기 결항과 열차 운행 정지 등 피해가 잇따랐다고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22일 중국 헤이룽장성 모허의 기온은 영하 53℃로 중국 역대 최저기온을 기록하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한파가 이어졌다. 이밖에도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최근 2주간 한파 영향으로 최소 124명이 숨지고 가축 7000마리가 폐사했다.

▲일본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25일 시가현 고카시 신메이신고속도로에 자동차들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이러한 극단적 추위를 '뉴노멀(새로운 표준)'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국 기상청 관계자는 CNN에 "북극의 찬 공기가 러시아와 중국을 거쳐 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후변화가 장기적 관점에서 연구되고 있으나 "혹한·혹서 등 극단적 기상은 기후변화의 한 신호로 볼 수 있다"고도 말했다.

CNN은 기후변화로 북극해의 얼음이 녹아내린 탓에 올겨울 한반도에 눈이 더 내릴 것이라는 예상욱 한양대 해양융합공학과 교수의 분석과 전망도 소개했다.

예 교수는 "올해 (북극해의 얼음이) 기록적으로 많이 녹았다. 얼음이 녹아 바닷물이 드러나면 더 많은 수증기가 공기로 들어가면서 북반구에 눈이 더 오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후변화 외에) 다른 이유가 없다. 기후변화는 확실히 심해지고 있으며 이러한 종류의 한파 현상이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데에 세계 기상학자들의 의견이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케빈 트렌버스 미국 국립대기연구센터(NCAR) 선임 연구원도 이 방송에 "극단적 날씨는 이제 새로운 표준이 됐다. 이러한 현상은 갈수록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