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체감온도 영하 25℃…지구온난화가 부른 '최강 한파'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1-25 12:22:46
  • -
  • +
  • 인쇄
북극 냉기 막던 제트기류 약화
누그러졌다 28일 다시 강추위
▲25일 최강 한파에 직장인들이 꽁꽁 싸매고 출근길에 나섰다(사진=연합뉴스)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25일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는 역대급 한파가 덮쳤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울 최저기온은 오전 2시께 기록된 영하 17.3℃다. 바람까지 거세 이날 서울 체감온도는 오전 6시께 영하 24.7℃까지 떨어졌다.

기상청 기록에 따르면 1904년부터 현재까지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7℃ 이하로 내려간 적은 지난 24일과 25일을 포함해 173일에 불과하다. 그마저도 대부분 1980년 이전이고 2000년대 들어서는 총 9일밖에 안된다.

서울 동작구(신대방동)는 오전 6시 29분 기온이 영하 19.3℃, 체감온도 영하 25.7℃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강원영서북부나 경기북부에 견주면 서울은 '따뜻한 편'이다. 강원 철원군(김화읍)은 오전 6시 33분 기온이 영하 25.1℃까지 떨어졌다. 체감온도는 영하 28.3℃까지 낮아졌다.

경기 포천시(일동면)의 경우 현재까지 최저기온 영하 23.0℃, 체감온도 영하 27.8℃를 기록했다.

한반도 전체에 찬 공기가 불어닥친 상황이라 제주도 역시 영하권을 기록했다. 우리나라 최남단인 마라도도 이날 오전 5시 30분에 영하 2.9℃까지 떨어졌다.

오전 7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영하 17℃, 인천 영하 16.5℃, 대전 영하 17.7℃, 광주 영하 13.3℃, 대구 영하 14℃, 울산 영하 13.2℃, 부산 영하 11.7℃다. 평균 체감온도는 영하 20.9℃다.

기상청은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이번 강추위의 원인이 대기의 동서 흐름이 더뎌지면서 기압 움직임이 느려지는 '블로킹'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서쪽 상부에 대륙고기압, 동쪽 상부에 저기압들이 자리잡은 '서고동저' 기압 배치로 인해 북극해로부터 찬 공기가 한반도로 쏟아지는 '제트기류'가 형성된 것이다.

제트기류란 대류권 상부나 성층권의 서쪽으로부터 거의 수평으로 흐르는 강한 편서풍이다. 제트기류가 강하게 형성되면 북극의 찬 공기를 막는 둑 역할을 해준다.

그러나 지구온난화 등으로 북극해 기온이 오르면서 기압차가 낮아지고 이로 인해 제트기류가 약하게 형성되면서 뱀처럼 위아래로 퍼지게 된다. 이때, 제트기류가 서에서 동이 아닌 북에서 남으로 흐르면서 한반도에 찬 공기가 쏟아지게 되는 것이다.

이번 한파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에도 영향을 줬으며, 일본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최북단 헤이룽장성 모허시 기온은 지난 22일 영하 53℃까지 떨어져 중국 역대 최저기온 신기록을 세웠다. 일본 기상청도 일본 전국적으로 기온이 떨어져 24일부터 26일까지 10년에 한 번 오는 한파가 전망된다고 했다.

한편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25일 오후부터 차차 누그러지겠지만 주말인 28일부터 전국이 영하 10℃ 밑으로 떨어지면서 다시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우리금융, 취약계층에게 본사 강당 웨딩홀 '무료 개방'

우리금융그룹이 8월부터 서울시 중구 회현동 본사 4층 웨딩홀을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무료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우리 WON 웨딩홀'이라고 이름붙은

LG U+, 재난구호현장에 '유플러스 키즈존' 만든다

LG유플러스가 재난구호현장에 아동친화공간 '유플러스 키즈존(U+Kids Zone)'을 운영하기 위해 국제구호단체 더프라미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업무협

주인 바뀐 남양유업 임직원 대상 '클린컴퍼니 특별교육' 진행

남양유업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본사 대강당에서 임직원 준법의식 제고와 준법 문화 확산을 위한 '클린컴퍼니 확립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19일 밝

대상 '제로 캠페인' 농가 3곳에 온실가스 감축설비 준공

대상이 탄소중립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제로캠페인'의 일환으로 '농업분야 온실가스감축 설비지원사업'을 통해 지원한 시설원예농가에 온실가스 감축

박상규 SK이노 사장 "SK E&S와 합병은 시너지...성장과 수익 다 잡는다"

11월 1일부터 자산규모 106조원에 이르는 거대 에너지 기업으로 새출발을 하게 된 SK이노베이션은 SK E&S와의 합병을 통해 2030년까지 EBITDA(상각전 영억

삼성전자 6년 연속 에너지대상...올해는 '갤럭시북4 엣지'가 대상

전력효율성을 80% 개선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북4 엣지'가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에서 에너지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소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