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꺼져가는 극지방...'소리'에 담았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2-08 08:55:02
  • -
  • +
  • 인쇄
극지방 소리 50개 수집…104개 곡 제작
전세계 45개국 아티스트 300여명 참여
▲글로벌 음향예술 프로젝트 '극지의 소리들'(Polar Sounds)에 참여한 45개국 300여명의 아티스트들은 극지방의 소리를 기반으로 104개의 리믹스 곡을 제작했다.


극지방에서 부서져내리는 얼음소리를 담아 기후변화로 꺼져가는 지구의 맥박을 전하는 대규모 음향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독일 올덴브루크대학교 헬름홀츠 기능성 해양생물다양성 연구소(HIFMB)와 알프레드베게너 연구소의 헬름홀츠 극지해양연구센터(AWI)는 50개의 소리파일을 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지난 2년간 두 곳의 음향연구소가 북극과 남극 해저에 설치해놓은 수중마이크로 녹음한 내역이다.


이 파일에는 '노래하는 얼음'이 녹음돼 있다. 기온상승으로 얼음에 미세한 균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에너지가 진동 형태로 방출되는데, 이 에너지가 음파로 분산된 것을 물속에서 소리로 담은 것이다. 원유·가스 시추를 위해 하루종일 10초 간격으로 바다에 공기총을 쏘는 '지진탐사' 소리도 담겨있다. 많은 해양생물들이 이 소음에 고통받고, 플랑크톤은 떼죽음을 당하면서 해양생태계 먹이사슬 전반이 위협받고 있다.

좀처럼 담기 어려운 '로스해 물범'의 울음소리도 녹음됐다. 이 물범은 남극의 넓은 바다에서 헤엄치다 뭍으로 돌아올 때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총빙'(叢氷·바다 위 떠다니는 얼음이 빽빽히 모여 언덕처럼 얼어붙은 것)에 올라가기 때문에 연구가 거의 이루어진 바 없다.

극지방은 기후변화가 가장 극명하게 나타나는 곳이다. 북극의 기온은 전세계 평균기온보다 4배 더 빨리 상승하고 있다. 연구팀은 날로 고조되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공개될 때마다 일반 대중이 보다 손쉽게 접근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하던 끝에 '소리'를 활용하기로 했다.

소리는 해양의 가장 깊고 먼 곳까지 전달된다. 소리를 활용하면 얼음에 덮여 눈으로 확인 불가능했던 심해생물들의 이동경로, 짝짓기 활동 등 생태계 구석구석을 파악할 수 있다. 이처럼 시각적 정보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바닷속 소리의 풍경에 대한 이해도 매우 중요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극지방 '소리의 풍경'을 담은 50개 표본을 글로벌 음향예술 및 현장녹음 프로젝트 협의체 '도시와 기억'(Cities and Memory)과 공유했다. 도시와 기억은 HIFMB, AWI 두 연구소와 함께 '극지의 소리들'(Polar Sounds) 프로젝트 참여자를 공모해 전세계 45개국 300여명의 아티스트들을 선발했고, 현재 연구팀이 제공한 소리파일을 기반으로 104개의 리믹스 곡들이 제작됐다.

AWI의 일세 판 오프제일란트(Ilse van Opzeeland) 박사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과학적 데이터를 예술로 '번역'한 것"이라며 "과학자가 아닌 일반 대중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전통적인 출판물이나 정책자료를 뛰어넘어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의 50개 소리파일과 해당 파일을 기반으로 제작된 리믹스 곡들은 도시와 기억 '극지의 소리들' 프로젝트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