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서 또 대형산불 발생…강풍에 불길 안잡혀 애로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16 17:40:19
  • -
  • +
  • 인쇄
▲16일 오후 2시54분께 경북 상주서 발생한 산불(사진=산림청)

최근 산불이 발생했던 경북 상주시에서 또 산불이 발생해 진화 작업 중이다.

16일 오후 2시54분께 경북 상주시 외남면 흔평리에서 산불이 나 산림 당국이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 중이다.

산불 2단계는 피해 추정 면적이 30~100헥타르(ha) 미만, 평균 풍속 7~11㎧, 진화 예상 시간 8~24시간 미만일 때 발령된다. 발령시 관할 기관 인력과 장비 전부와 인접 기관 인력 절반, 가용장비 30% 이내, 광영 단위 가용 헬기 전부가 동원된다.

당국은 진화를 위해 헬기 22대, 진화장비 19대, 소방대원 등 83명을 투입했다.

산림청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산불에 따른 피해 면적은 30ha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500m, 600m 길이인 두 개 화선이 산림을 태우고 있으며, 아직까지 주민 대피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와 경상북도 산불방지대책본부 관계자는 "평균 초속 4m 이상의 북서풍, 순간풍속 초속 10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산불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불길이 확산되는 것을 막으며 인력, 장비를 총동원해 신속한 진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경북 상주시 공성면 봉산리 일대에서도 작게 산불이 발생해 산림 약 0.5ha를 태우고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처럼 건조한 날씨와 강풍이 이어지면서 산불이 잇따르는 상황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도시의 벌집 분석했더니...'미생물 정보' 고스란히 담겨

꿀벌로 도시의 미생물 분포를 추적하고, 이 정보를 공중보건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뉴욕 탠던 이공과대학교 엘리자베스 에나

'닭발 가로수' 사라지나...환경부 "가로수잎 75% 유지해야"

나무 몸통만 남을 정도로 가지를 싹둑 자르는 무분별한 가지치기를 제한하는 지침이 생겼다.31일 환경부와 국립생물자원관은 가로수 가지치기를 할 때

식물도 소리를 낸다고?...물부족하거나 줄기 잘리면 '딸칵' '펑'

식물도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식물이 물이 부족하거나 갑작스러운 손상을 입는 등 스트

친환경 가구부터 대체육까지…'커피박' 어디까지 변신할까?

식후커피를 즐기는 직장인 A씨는 점심을 먹은 뒤 챙겨온 텀블러를 들고 커피 전문점을 찾았다. 그런데 A씨는 문득 점원이 '커피 찌꺼기'를 처리하는 모

차량 배기필터 의무화됐지만...'초미세먼지' 못거른다

차량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가 초미세먼지는 거의 거르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로이 해리슨(Roy Harrison) 영국 버밍엄대학

석유·천연가스 위험 간과한 손보사...9곳중 8곳 보험·투자정책 '0점'

기후리스크가 최대의 안보·경제 위협으로 지목받는 가운데 국내 손해보험사는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보험 인수심사나 투자정책을 갖추지 못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