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물 탄소배출 24.7%..."탄소중립 열쇠는 제로에너지 건축"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29 09:18:22
  • -
  • +
  • 인쇄
건축부문 탄소감축 지역사회와 연계돼야
정책일관성·수익성·확장성 지방정부가 유리
▲'에너지전환의 촉매제'를 주제로 발제중인 존 번 델라웨어대 바이든스쿨 기후정책학 석좌교수


재생에너지 확산과 에너지효율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제로에너지 건축물'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너지전환포럼 주최로 열린 2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선진국의 탄소중립 이행현황과 우리나라의 과제' 세미나에서 탄소중립에 있어 제로에너지 건축물의 중요성과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효율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현재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24.7%는 건물 부문이 차지하고 있다. 최근 10년간 건축물 동수는 연평균 0.8% 증가했고, 연면적은 연평균 2.3%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건물에너지 사용량도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더군다나 국내 여건상 단시일내에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태양광 지붕 등 건물을 활용한 중소형 프로젝트들을 적극 발굴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에너지전환의 촉매제'를 주제로 발제를 맡은 존 번 델라웨어대 바이든스쿨 기후정책학 석좌교수는 제로에너지 건축물 확산에 있어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수익성'과 '확장성' 측면에서 중요하기 때문이다. 연구소와 대학교, 주차장과 같은 공공구역을 활용한 일정 규모의 프로젝트로 진행해야 투자유치가 용이하고, 지역사회에 혜택을 돌려주면서 수용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정권이 바뀌더라도 주 정부 차원에서의 에너지 서비스 정책들이 일관성을 유지했고, 이렇게 상당기간 수행된 에너지 정책들의 성공사례가 모여 명문화되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는 게 존 번 교수의 설명이다.

무엇보다 제로에너지 건축물에 투자했을 때 투자회수가 가능해지면서 녹색채권을 통한 투자상품도 늘어나는 추세다. 번 교수가 설립한 재생에너지환경재단(FREE)이 올해 구축을 완료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소재 4개 대학캠퍼스의 40여개 건물에 1100만달러를 들여 태양광패널을 설치하고, 조명, 난방, 환기, 수자원, 건물자동화 등 부문에서 에너지효율화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재생에너지 판매수익과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통해 15년간 1350만달러 규모의 수익이 창출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토론패널로 참석한 김종규 60헤르츠(Hertz) 대표는 "10년내 건물 지붕은 물론 3차원 외벽까지 고려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을 이야기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럽에서는 재생에너지가 수요를 초과할 때 강제로 출력을 제한하는 '커테일먼트' 서비스로도 수익을 얻는데 우리나라는 제도적 기반이 없어 보상받지 못하기 때문에 BIPV 확산에 지장이 될 수 있다"며 "미래를 내다 본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한국전력공사 주총에서 33조원의 적자가 손실액으로 반영되면서 46조원의 자본금이 21조원으로 쪼그라들었다"면서 "건물부문의 에너지효율에 대한 투자를 높이려면 에너지요금을 정상화시키는 게 우선이고, 에너지 재난지원금과 같은 정부 정책이 적극적으로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