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반발 의식했나?...2Q 전기·가스 요금인상 '잠정보류'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31 14:10:16
  • -
  • +
  • 인쇄
▲31일 당정협의회에서 2분기 전기와 가스 요금인상을 잠정 보류했다. (사진=연합뉴스)

올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올리기로 했던 전기요금 인상이 일단 멈췄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전기·가스 요금 인상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여론을 수렴한 이후에 인상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전기와 가스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재확인했다"면서도 "다만 인상 시기와 폭에 대해서는 산업부가 제시한 복수의 안 중 어느 것을 선택할지에 대해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요금 인상시 국민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한전과 가스공사의 뼈를 깎는 구조조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29일까지만 해도 당정은 전기와 가스요금 인상을 추진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1분기 가스요금을 동결한터라, 2분기 요금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날 당정은 사실상 전기와 가스 요금인상을 동결하기로 했다. 요금인상에 따른 국민적 반발과 액화천연가스(LNG)·유연탄 등 국제 에너지 가격이 하향 추세라는 변수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 1분기 전기요금을 1킬로와트시(kWh)당 13.1원씩 인상한 바 있다. 이는 올해 전기요금 인상액 1kWh당 51.6원의 4분의1에 해당되는 것으로, 2분기에도 동일한 기준으로 요금을 올릴 계획이었다.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4022원의 인상폭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