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려고 '제로음료' 마셨는데..."체중 안줄고 질병 위험"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5-17 12:21:07
  • -
  • +
  • 인쇄
당뇨·심혈관질환 위험도 늘어
미용·의료 목적 외 섭취 지양해야

설탕 대신 단맛을 내는 '제로 칼로리' 인공감미료가 정작 체중감량에는 효과가 없고, 장기적으로 당뇨와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비당류감미료(Non-sugar sweetners·NSS)에 대한 신규지침을 공개해 체중조절이나 비전염성 질환의 위험을 낮추기 위한 목적으로 인공감미료를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권고했다.

프란체스코 브란카 WHO 영양·식품 안전국장은 "NSS는 필수 섭취요소도 아니고, 영양적 가치가 없다"며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식품의 단맛을 전체적으로 줄여가야 한다"고 이번 권고의 의미를 설명했다.

NSS는 아세설팜K, 아스파탐, 어드밴타임, 사이클라메이크, 네오탐, 사카린, 수크랄로스, 스테비아와 스테비아 파생물 등을 지칭한다. WHO는 성인이나 어린이에게 체지방을 줄이는 데 NSS가 장기적으로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점을 시사하는 증거를 체계적으로 검토해 얻은 결론을 이번 권고의 토대로 삼았다고 밝혔다.

브란카 국장은 "유리당(과일이나 벌꿀 등에 있는 천연 당분)을 NSS로 대체하는 게 장기적으로는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연 발생 당분이 들어있는 식음료나 아예 감미료를 넣지 않은 식음료를 섭취하는 등 다른 방식으로 설탕 섭취를 줄일 수 있는 대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WHO에 따르면 NSS를 장기적으로 섭취할 경우 인슐린이 나오더라도 간과 근육이 제기능을 다하지 못해 혈당조절이 안되는 '2형 당뇨병'이나 심혈관계 질환으로까지 이어지고, 성인의 조기사망률이 증가하는 등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

다만 WHO는 연구 참가자들의 기본모델과 NSS 사용의 복잡한 패턴 때문에 증거에서 관측되는 NSS와 질병 결과의 관계가 혼란스럽다며 이번 권고는 일단 잠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이번 권고는 당뇨병 환자들에 해당되지 않는다. 또 치약, 스킨크림, 의약품, NSS로 분류되지 않는 저열량 설탕, 당알코올류 등 치료나 미용·위생 목적으로 사용되는 제품들은 제외됐다.

니타 퍼로히 영국 케임브리지대 의학 교수는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권고는 대부분의 무작위 대조시험의 짧은 기간과 증거의 낮은 확실성에 집중했고, 설탕 소비를 대체했을 때의 변화를 NSS와 명시적으로 비교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면서 "단기적으로 비당류감미료가 체중조절 방법이 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번 권고의 잠정적인 특성을 고려해 정책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