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달만에 이렇게 컸어?"...폭풍성장한 쌍둥이 판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8-07 17:47:58
  • -
  • +
  • 인쇄
▲태어난지 한달된 쌍둥이 판다 (사진=에버랜드)

국내에서 태어난 쌍둥이 판다 자매가 한달 사이에 폭풍성장했다.

7일 에버랜드가 공개한 생후 30일차 쌍둥이 판다는 건강하게 무럭무럭 크고 있다. 태어난 직후에는 분홍색 덩어리로만 보였는데 이제 제법 몸집이 통통해지고, 눈·귀·어깨·다리 주변에 판다의 특징인 검은 무늬가 확연해졌다.

쌍둥이 판다 중 언니의 몸무게는 1.1㎏, 동생은 1.2㎏으로 태어날 당시 각각 180g, 140g이었던 것에 비해 몸무게만 6배, 8배 이상 늘었다.

현재는 분유와 함께 어미인 아이바오가 직접 수유하고 있다. 보통 판다는 생후 6개월부터 대나무를 먹기 시작한다. 에버랜드에 따르면 쌍둥이는 최근 뒤집기에 성공했고, 이후 성장단계에 맞춰 차례대로 배밀이를 한 뒤 시력이 생기기 시작하는 4개월부터 네 발로 걸음마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 공개시기는 아직 미정이지만 젖먹이를 끝내는 6개월부터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일반 관람객들에게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쌍둥이 판다들의 언니인 푸바오도 생후 5개월이 됐을 즈음에 일반에게 공개됐다.

판다의 특성상 어미가 한꺼번에 쌍둥이를 돌보기 어려워 사육사와 수의사들이 인공 포육을 병행하고 있다. 아이바오가 쌍둥이 중 한 마리를 돌보면, 다른 한 마리는 인큐베이터도 데려와 사육사가 보살피는 방식이다. 두 마리 모두 어미와 함께 충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배려한 방침이다.

강철원 사육사는 "엄마 아이바오가 쌍둥이 판다 자매의 언니인 푸바오 때의 육아 경험을 살려 능숙하게 돌보고 있다"며 "쌍둥이 판다들의 건강 상태와 성장단계에 맞춰 먹는 횟수, 분유량 등을 조절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