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재생E 31% '효과성' 따져보니..."10% 이하일 것"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4 15:28:24
  • -
  • +
  • 인쇄
그린피스, 新환경경영전략 1주년 맞이 평가
직접전력보다 간접구매 비중 높아 진전 미미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이 늘고 있지만,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늘고 있어 단순히 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는 것을 넘어 질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4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오는 15일 삼성전자의 '新환경경영전략' 선언 1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전력소비에 의한 온실가스 최다 배출기업인 삼성전자의 탄소중립 방향을 평가해보니, RE100 달성률은 올들어 31%로 증가했지만 실제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하는 '효과성'에선 10% 이하라는 분석이다.

재생에너지를 조달하는 방식으로는 직접적으로 재생에너지 전력을 사용하는 자체발전, 지분투자, 전력구매계약(PPA) 등이 있고, 간접적으로 실제 재생에너지 전력이 아닌 '환경가치'만을 구매하는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와 녹색요금제 등이 있다. REC와 녹색요금제는 재생에너지 설비의 추가적인 확대로 이어지는 요인이 떨어지기 때문에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효과성'이 떨어진다.

이에 그린피스는 자체발전, 지분투자, PPA의 경우 1, REC의 경우 0.3, 녹색요금제의 경우 0.1의 가중치를 둬 삼성전자의 재생에너지 전력 조달을 질적으로 평가했다. '효과성 가중치'를 토대로 지난 2021년 20%를 기록한 삼성전자의 재생에너지 전력비중을 평가한 결과 실질적인 비중은 절반도 안 되는 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연속 재생에너지 전력비중이 늘었음에도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증가한 것이 이에 대한 방증이라는 게 그린피스의 설명이다. 실제로 삼성전자 대부분의 사업장이 위치한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난 2021년 전년대비 16% 증가했고, 2022년에는 전년대비 3% 증가했다.

아울러 2022년 미국에서 애플과 삼성전자 모두 RE100을 달성했지만, 질적으로는 큰 차이가 있다는 평가다. 애플은 '효과성 가중치'가 높은 제도 활용 비중이 77%(PPA 62.6% + 자체설비 14.6% 등)인데 비해 삼성전자는 '효과성 가중치'가 낮은 비중이 94%(REC구매 92.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처럼 그린피스는 '효과성'을 고려한 질적 평가를 해보면 올해 삼성전자의 실질적인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31%가 아니라 10% 이하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新환경경영전략' 선언에서 "2030년까지 환경경영 과제를 위해 총 7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재생에너지 목표 달성에 필요한 비용을 제외한 수치다. 그린피스는 "재생에너지 전력 조달비중을 높이는 데 얼마만큼의 비용을 투자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을 투명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며 "매출액과 영업이익 대비 얼마만큼의 비용을 투자하고 지불할 것인지를 밝히지 않으면 목표 달성 의지 자체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장다울 그린피스 전문위원은 "삼성전자가 스스로 밝혔듯이 글로벌 전력소비 1위 ICT 기업으로서 오염자부담원칙에 의거 기후위기 대응에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려면 신규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이 늘어나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력구매계약(PPA)과 지분투자 조달 제도 활용을 빠르게 늘려가야 한다"며 "특히 기후공시 제도화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온실가스 배출 및 재생 전력 사용 관련 데이터부터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