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가 서빙하는 카페...일본의 '치매카페' 눈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9-19 17:51:40
  • -
  • +
  • 인쇄
(사진=일본 카페 '오렌지데이 센가와'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 치매 노인들이 서빙하는 카페가 생겼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일본 도쿄 센가와에 위치한 카페 '오렌지데이 센가와'는 나이가 지긋하신 노인들이 서빙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한달에 한번 근무하는 이들은 모두 치매 노인들이다.

치매에 걸린 탓에 주문서를 잊어버리거나 주문하지 않은 테이블에 음료를 서빙하는 등 실수 연발이지만 손님들은 치매 노인이 서빙중이라는 사실을 이해하고 불평하지 않는다.

이곳은 문밖 출입을 거의 못하는 치매환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카페다. 집이나 병원이 아닌, 사회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WP는 "치매 환자가 새로운 사람과 교류하고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병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일본에서는 2017년부터 '치매 카페'가 늘어나고 있다. '오렌지데이 센가와' 카페도 얼마전 주인이 가게를 인수한 뒤 센가와 당국과 협력해 지역 내 치매 노인을 꾸준히 연계받고 있다. 

이곳에서 서빙을 하고 있는 모리타 토시오(85) 씨는 "이곳이 즐겁다. 여기 있는 것만으로도 다시 젊어지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2년 전부터 치매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16살 딸과 함께 카페를 찾은 아리카와 토모미(48) 씨는 이곳에서 서빙하는 치매 노인을 보고 "아버지와 함께했던 순간이 떠올라 눈물이 날 뻔했다"고 털어놨다. 그의 아버지도 올초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4년간 치매를 앓았다고 한다.

카페 운영을 돕는 이와타 유이 씨는 "많은 (치매) 노인이 요양원이나 병원에 갇혀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대중이 (치매에 대해) 더 잘 이해하면 이들이 외출하기도 더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일본은 인구 10명 중 3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화 사회다. 그만큼 치매 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후생노동성은 일본 국민 600만명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다고 추정했다. 2025년에는 그 수가 730만명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