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인텔, 6G시대 대비한 '저지연 코어망' 핵심기술 개발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1 16:18:43
  • -
  • +
  • 인쇄
▲SK텔레콤과 인텔 연구원들이 공동 기술 검증한 기술 백서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 (사진=SKT)

SK텔레콤이 인텔과 협력해 6G 이동통신을 위한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코어망 구조 진화에 필요한 코어망 내부 통신 지연 감소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란 하드웨어 자원과 클라우드에 존재하는 가상 자원 사이에 운영체계를 중복 설치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경량화하는 방식이다.

코어망은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거치는 관문으로, 다양한 장비 연동을 통해 보안과 서비스 품질을 담당하는 이동통신 서비스의 교환기 시스템이다.

그 중에서도 6G 코어 아키텍처(Core Architecture)는 앞선 세대의 통신보다 높은 유연성·안정성을 요구받고 있으며, 지능형·자동화 기술을 내장해 안정된 AI 서비스 품질과 기술을 제공하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코어망 기술이 진화하면 망을 구성하는 시스템 및 세부 기능도 크게 증가한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지속적인 망 복잡도가 증가하면 상호교환 메시지도 늘어 기존 대비 코어망 내 통신이 지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한계는 기존 통신 표준 기술(Service Communication Proxy)로는 해소하기 어렵다.

이에 SK텔레콤은 다가오는 6G 시대에 대비해 망 복잡도 개선을 위한 국제 표준화, 기술설계 및 실증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인텔과 함께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코어 아키텍처에서 통신 지연의 주요 요소인 기능간 연동 통신 표준 기술의 처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핵심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양사간 공동연구로 개발된 '인라인 서비스 메시'(Inline Service Mesh) 기술은 프록시없이 각 기능 모듈간 통신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코어망 내 통신 속도를 향상시킨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6G 코어 아키텍처에 적용할 때 코어망에서 통신 지연을 최대 70% 가량 줄이고 서비스 효율은 약 33%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 다량의 연산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어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앞서 지난 2022년 실 사용자의 이동패턴을 실시간 분석해 무선 자원을 40% 절감하는 코어망의 연결성 개선 기술을 상용화한 바 있으며,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더욱 향상된 코어망 구조 진화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

이번 공동 연구결과는 기술백서로 발간됐으며,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협력기구(3GPP)에도 6G 서비스 및 구조사항 표준화 반영이 추진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인텔은 지난 10년간 유무선 이동통신 핵심기술 개발 연구를 위해 꾸준히 협력해오고 있다. 양사는 이번 연구를 포함해 코어망의 다양한 영역에 AI 기술을 접목하는 트래픽 처리 향상 기술 분야에서 공동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