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수세미 골격 뜯어보니...지구 평균기온 이미 1.7℃ 상승?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6 17:27:44
  • -
  • +
  • 인쇄
기온상승폭 2020년대말 2℃ 돌파할수도
"단일기록 세계평균 확대 불가능" 반론도
▲연구팀이 동부 카리브해에서 채취해 분석한 경화 해면동물(Ceratoporella nicholsoni) 골격 표본 (사진=연합뉴스/네이처 기후변화)


바다밑 바위에 붙어사는 바다수세미의 골밀도를 조사한 결과, 지구 평균기온이 이미 1.5℃ 이상 상승했고, 이대로면 10년 내 2℃를 초과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 맬컴 맥컬록 교수 연구팀은 카리브해 동부에서 채취한 경화 해면동물(Ceratoporella nicholsoni)의 골격 표본을 이용해 지난 300년간의 기온을 분석한 결과, 이미 지구 평균기온은 지난 2020년에 산업화 이전대비 1.7±0.1℃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최근 밝혔다.

스폰지처럼 구멍이 성성한 경화 해면동물은 '바다수세미'로도 알려져 있다. 바다수세미는 물의 흐름이 느린 바다 밑바닥에 작은 뼛조각으로 된 뿌리털을 박고 수백년에서 수천년을 살아간다. 따라서 바다수세미 골격을 이루는 탄산칼슘의 화학적 구성의 변화는 서식지 부근의 환경 변화와 높은 상관관계를 보인다.

연구팀은 이점에 착안해 자연 변동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진 카리브해 동부 '해양혼합층'에서 바다수세미 골격 표본 6개를 채취했다. 수심 33~91m의 해양혼합층은 대기와 바닷물 사이에서 열이 교환되는 영역이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확보한 바닷물 온도변화 데이터를 1850년도부터 측정되고 있는 해수면 온도 데이터(HadSST4)와 비교해 보정했다.

그 결과, 바다수세미 골격의 변화는 기온과 바닷물 온도를 비교적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바다수세미 골격 분석을 통해 전세계 기온을 3~4℃가량 떨어뜨린 1815년 인도네시아 탐보라 화산 분화도 유추할 수 있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1961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기온변화와는 더욱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기 때문에 지표면 온난화와 예측에 적용하면 지난 2020년 이미 산업화 이전대비 1.7±0.1℃ 상승했고, 기존 예상보다 20년 가까이 빠른 2020년대말 기온 상승폭이 2℃를 돌파한다는 분석이다.

다만 학계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 소장 개빈 슈미트 박사는 "대서양의 한 지역에서 발생한 현상을 세계 평균으로 확대하려는 주장은 지나칠 수 있다"며 "전체 지구 평균기온을 추정하려면 가능한 한 넓은 지역에서 여러 개의 대용물을 통한 연구가 진행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연구논문의 공동저자 에이머스 윈터 교수는 "전하고자 한 요점은 온난화가 우리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이 진행됐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관점을 바꿔 당장 기후대응을 행동으로 옮기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5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 온라인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삼성물산 '탄소저감 콘크리트 방법론' 인증획득..."국내 건설업 최초"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저탄소 콘크리트의 탄소저감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론을 개발해 공식인증까지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방법론

[단독] '온실효과 1만배' HFC가스소화기...'청정소화기'로 버젓이 판매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의 최대 1만배가 넘는 수소불화탄소(HFC)를 소화약제로 사용하는 소화기가 '청정소화기'로 둔갑해 시중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

국립생태원·KT&G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 완료

국립생태원과 KT&G가 올 1월 경북 영양군에 위치한 '장구메기 습지' 보존공사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장구메기 습지'는 약 3만8000m² 면적의 산

오비맥주, 협력사 탄소배출량 파악 나섰다

오비맥주가 공급망 라인에 있는 협력사들의 탄소배출량 파악에 나섰다.오비맥주는 협력사들의 실제 탄소배출량을 파악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정치 외풍에 시달리는 美 ESG펀드...눈칫밥에 ETF 출시도 '주춤'

미국 공화당에 의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거센 탄압을 받으면서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ESG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이 절반으로 줄어들

킨텍스, 지난해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 12% 달성

킨텍스가 지난 한해동안 종이사용량을 당초 목표인 5%를 훌쩍 넘긴 25%까지 감축했고, 전시장 폐기물 재사용률도 당초 목표인 7%를 넘겨 12%까지 달성했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