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세계 최초 '수소전기트램' 건설한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7 10:06:58
  • -
  • +
  • 인쇄
▲ 수소전기트램 이미지 (사진=울산시)

울산시가 세계 최초 수소전기트램의 성공적인 건설과 개통을 위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손을 잡았다.

울산시는 7일 오전 11시 본관 7층 시장실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한석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세계최초 수소전기트램(1호선) 성공 건설·개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계획단계부터 개통 및 영업운전 개시 후 1년까지 자문 및 협력을 지원한다. 울산시는 울산도시철도에 대한 건설기준 마련과 행정단계별 자문을 얻어 트램의 성공적 개통까지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함께 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총 사업비 3280억 원(국비 60% 1968억 원, 지방비 40% 1312억 원)을 투입해 태화강역~신복교차로 구간, 연장 11.015km 규모로 '울산 도시철도 1호선'을 오는 2026년 착공해 2029년 개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기획재정부의 '울산도시철도 1호선 건설사업' 타당성재조사 통과 이후 11월 '울산도시철도 1호선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시점부의 태화강역에서 트램의 환승 편의 검토 등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울산시는 국내에 운영 중인 트램 사례가 없고 울산이 철도사업 관련 경험이 전무함에 따라 국내 최초 무가선 트램을 개발한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도적·기술적 상호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트램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산하기관으로 국내 최초 무가선트램 개발과 철도안전, 첨단궤도, 철도신호 등을 연구하고 철도 분야에 대한 시험과 검사를 수행·인증하는 기관이다.

특히 부산에서 추진 중인 오륙도선에 대한 실증은 물론 수소트램에 대한 실증사업에서도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바 있어 '울산도시철도 1호선 건설사업' 추진에 있어 최상의 동반자(파트너)로 평가된다. 

▲수소전기트램 노선도 (자료=울산시)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