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윤유식 교수 "마이스 전담인력 있어야...지역 방문자 20배 차이"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3-28 15:47:26
  • -
  • +
  • 인쇄
▲윤유식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교수 ⓒnewstree

"전문적인 마이스(MICE) 조직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지역 방문자수가 20배 정도 차이가 난다. 지방자치단체들은 마이스 산업을 단순히 행사나 관광객 유치 차원에서 볼 게 아니라 지역경제 전반을 활성화시키는 '도시산업'으로 인식해야만 한다."

윤유식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교수는 현재 지역 마이스 전담조직이 하나둘씩 사라지는 현실을 안타까워 했다. 지자체별로 마이스 산업을 전면에 내걸고 있으면서 정작 전담조직은 해체하거나 다른 조직과 통합하면서 10년 넘게 한우물을 팠던 전문인력들이 대부분 이직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는 것이다. 

윤 교수는 "최근들어 행사에 참가한 방문객들이 도시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하지 못한 채 지역축제나 국제행사를 없애버리는 지자체들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마이스 산업이 도시발전의 근간인데도 불구하고 이같은 일이 발생하는 것은 그만큼 마이스에 대한 지자체들의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지역에서 마이스 전담인력이 계속 해체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다.

그는 전국 곳곳에 컨벤션센터가 건립되는 등 전시 인프라는 계속 확충되고 있는데 전시를 기획하고 유치하는 전문인력은 오히려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전국에 건립돼 있는 컨벤션센터는 15곳에 이르지만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컨벤션센터들은 연간 수십억원씩 적자를 내고 있다. 기껏 건립한 컨벤션센터가 세금만 낭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윤유식 교수는 "전시인프라만 있고 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기획력이나 운영능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대표적인 마이스 도시인 미국 라스베이거스는 컨벤션뷰로 직원만 1500명이 넘는다"면서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비교적 가장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서울시 뷰로 직원은 5명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서울을 제외한 자자체의 마이스 인력은 고작 2~3명에 불과하다.

결국 마이스 산업 경쟁력은 사람을 얼마나 모을 수 있는지도 중요하지만, 모인 사람들을 어떻게 관리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가에 성패가 달렸다는 것이다. 윤 교수는 "경주는 국내 최고의 역사관광지이지만 수많은 방문객을 수용할 숙박시설이 부족하다"면서 "반면 여수와 강릉은 외래 관광객을 수용할 숙박시설이 1만실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 차이가 지역경제의 차이를 만든다는 것이다. 윤 교수는 "동네에 손님이 500명만 와도 잔치를 하려면 수십명이 필요한데, 지역을 방문하는 그 많은 관광객들을 고작 2명이 감당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윤유식 교수는 "마이스 산업은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한다"고 단언했다. 윤 교수의 연구결과, 마이스 인프라가 갖춰진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방문자수는 20~30배 정도 차이가 났다. 벡스코가 있는 부산의 경우는 2010년에 비해 2019년 3~4성급 호텔이 6배 증가했고, 킨텍스와 수원컨벤션센터 등이 있는 경기도의 외래 방문객수는 40배 증가했다. 

윤 교수는 "지자체가 마이스 산업의 파급력을 한눈에 파악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선 '마이스 레거시 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이스 레거시'는 마이스 산업이 가져다주는 수익성 외에 지역발전, 산업활성화, 비즈니스 기회창출, 관광경쟁력 등 전후방 산업효과의 가치를 뜻한다. 지자체 단위에서 마이스 산업을 계량화해서 산업효과를 측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로드맵을 수립해야 지역 마이스 산업이 발전할 수 있다는 게 윤 교수의 설명이다.

[마이스투데이 창간인터뷰] 내용 자세히 보기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당장 코앞에 닥친 국제환경규제..."대-중소기업 상생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