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강해지는 해류변화...상어·가오리 죽어간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4-16 14:37:47
  • -
  • +
  • 인쇄

기후변화로 심해의 차가운 물이 솟아오르는 해류변화가 강해지면서 상어와 가오리 등 이동성 해양생물들이 폐사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니콜라스 루비츠 호주 제임스쿡대학 교수가 이끈 연구팀은 기후변화로 해류가 변화하면서 용승(심해의 찬 바닷물이 해수면으로 솟아오르는 현상)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해 상어 등 이동성 해양생물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지난 2021년 남아프리카에서 용승으로 인해 81종 260여 마리의 생물이 집단폐사한 사건에 주목했다. 당시 사산된 쥐가오리 새끼를 포함해 수많은 해양생물 사체가 해안으로 밀려왔다.

연구진이 당시 살아남았던 위성 꼬리표가 달린 황소상어를 통해 조사한 결과, 황소상어와 같은 아열대종들이 통상 서식하는 온도보다 10℃ 이상 낮은 용승에 갇혔던 것으로 파악됐다.

논문의 저자인 라이언 댈리(Ryan Daly)는 "쥐가오리나 황소상어 등 활동성이 매우 높은 생물조차 용승에 갇힌 점이 이례적이었다"며 "한번 갇히면 해류에 압착당해 탈출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여러 상어 개체에 꼬리표를 달고 41년간의 해수면 온도 데이터와 33년간의 바람 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30년동안 인도양 아굴라스 해안과 호주 동부해안에서 발생한 용승의 빈도와 강도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연구진은 1981년~2022년까지 해당 지역에서 한랭 용승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황소상어는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하려 평상시보다 해수면 가까이에서 이동하고 해안과 하구에 숨어있는가 하면, 따뜻한 계절에는 극지방에 분포하는 범위까지만 이동하는 등 정상적인 행동패턴을 벗어났다.

댈리 저자는 "기후혼란이 해양생물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며 "보존지역을 확대하고 보존 우선순위를 두는 등 기존 지식을 통합한 새로운 해양 보전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