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하라 사막의 먼지폭풍...아테네까지 삼켰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4-24 13:31:45
  • -
  • +
  • 인쇄
▲사하라발 황사가 뒤덮은 아테네 전경 (사진=AFP/연합뉴스)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온 먼지폭풍이 23일(현지시간) 아테네를 비롯한 그리스 도시들을 집어삼켰다.

이날 그리스 당국은 수일에 걸쳐 사하라 일대에서 황사가 그리스까지 뒤덮었다며 호흡기 위험을 경고했다. 당국은 황사가 햇빛과 가시성을 감소시키는 동시에 미세먼지의 농도를 증가시켜 기저질병이 있는 사람들에게 특히 치명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이미 3월 말과 4월 초부터 황사에 휩싸였고, 황사는 스위스와 프랑스 남부까지 뒤덮었다.

관계자들은 이번 황사가 2018년 이후 그리스를 강타한 최악의 황사라고 입을 모았다. 코스타스 라우바르도스 아테네천문대 기상연구 책임자는 "2018년 3월 21~22일 크레타섬 황사 이래 사하라 사막에서 발생한 가장 심각한 황사"라고 말했다.

지난 며칠 동안 강한 남풍이 불면서 그리스 남부에서 때아닌 초기 산불까지 부채질했다. 그리스 소방당국은 23일 저녁부터 지난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총 25건의 산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리스 기상청은 24일(현지시간)부터 하늘이 갤 것으로 전망했다.

사하라 사막은 매년 6000천만톤~2억톤의 먼지 입자를 방출한다. 이 가운데 일부 입자는 수천 킬로미터를 이동해 유럽 전역까지 도달할 수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