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재생에너지 '낙오국가' 되나?...세계 평균 30%인데 '韓 9%'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8 13:23:32
  • -
  • +
  • 인쇄

지난해 전반적으로 전력수요가 늘어났음에도 전세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30%를 돌파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전세계 평균에 훨씬 못미치는 9% 수준에 그쳤다.

영국 국제기후·에너지정책연구소 엠버(Ember)가 8일(현지시간) 발간한 '글로벌전력리뷰'(Global Electricity Review)에 따르면 2023년 전세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30.3%로 집계됐다. 지난 2000년 19%였던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은 2022년 29.4%로 늘었고, 지난해는 처음으로 30%를 돌파한 것이다.

지난 2023년 전세계 전력수요는 2.2% 증가했지만 재생에너지 설비가 더 많이 확충되면서 발전비중이 29.4%에서 30.3%로 늘어난 것이다. 재생에너지 증가는 태양광과 풍력이 견인했다. 태양광과 풍력이 전체 전력발전에서 차지한 비중은 지난 2000년 0.2%에서 지난 2023년 13.4%로 높아졌다. 2023년 한해만 놓고 보면 태양광은 전년대비 23%, 풍력은 10% 증가했다. 특히 태양광은 19년째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재생에너지 전력원으로 등극했다.

전력수요 증가로 화석연료 발전용량도 2023년 0.8% 증가했다. 하지만 재생에너지 비중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발전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 이같은 추세로 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이 증가한다면 올해는 화석연료 발전용량이 2%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세계 경제의 절반을 차지하는 국가들은 화석연료 발전용량이 5년전부터 이미 감소하는 추세다. 화석연료 저감 추세는 지난해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재생에너지 3배 확대 서약'과 맞물려 앞으로 더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는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호주에 이어 두번째로 전력발전에서 탄소배출량이 높은 국가로 지목됐다. 우리나라는 전력의 62%를 화석연료에 의존하고 있다. 원전 의존도는 29%에 달했다. 나머지 9%가량이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이다. 지난해 30.3%에 도달한 전세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과 비교하면 턱없이 미진한 상황이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의 발전비중은 5%에 불과하다. 일본의 태양광과 풍력 발전비중은 12%이고, 중국은 16%다. 우리나라는 앞으로의 계획도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는 "한국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력비중 20%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국제에너지기구(IEA)는 파리기후변화협정의 '1.5℃ 목표'에 맞는 넷제로 시나리오를 달성하기 위한 2030년까지의 전세계 재생에너지 비중 목표는 60%"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