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니냐 온다더니 '기습폭우'...한반도 아열대화로 기후변화?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4 17:44:46
  • -
  • +
  • 인쇄
'봄철 폭우' 굳어져 농업재해 일상화 우려
농산물 수입량 늘리는 '땜질식 처방' 안돼
▲수확을 앞둔 귀리가 폭우에 쓰러져 있는 모습을 농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들어 때아닌 '봄철 폭우'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한반도 기후가 온대에서 아열대로 바뀌는 징조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5월들어 '계절의 여왕'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일 어린이날 연휴에 이어 지난 주말에도 흡사 여름철 장맛비를 연상케하는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렸다. 15일 '부처님 오신 날'에도 비가 예보돼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16일 목요일까지도 궂은 날씨가 이어진다는 예보다.

이번 '봄철 폭우'는 경작지가 많은 남부 지방에 집중되고 있다. 이 때문에 농작물 피해도 심각한 상황이다. 어린이날 연휴동안 전남지역에서 내린 비의 양은 평균 100.7㎜였다. 특히 5일 하룻동안 내린 비는 역대 5월 일평균 강수량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비로 수확을 한달여 앞둔 보리와 조생 벼는 비바람에 쓰러지거나 물에 잠겼고, 농경지 1723헥타르(㏊)가 피해를 입었다.

전남에서 40년동안 귀리농사를 짓고 있는 한 농민은 하루에 내린 비로 귀리가 고꾸라지는 '도복 피해'를 입은 것은 난생처음이라고 했다. 통상 우리나라는 4~5월 건조하고 쾌청한 날씨가 이어지고 일조량이 많은 편이다. 그런데 올해는 유독 강한 비가 많이 내리고 있어, 농민들뿐만 아니라 전문가들도 "극히 이례적"이라며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봄철 폭우'가 엘니뇨 여파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엘니뇨가 발생하면 우리나라 주변 바다의 온도상승으로 수증기가 많이 발생해 비구름도 그만큼 증가하게 된다. 실제로 지난해 봄철부터 발달한 엘니뇨로 2023년 5월 강수량이 예년(79.3~125.5 mm) 기록을 훌쩍 뛰어넘은 191.3㎜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많은 기상학자들은 올 4월부터 엘니뇨가 라니냐로 전환되는 시점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봄철 폭우'가 엘니뇨 여파라고 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남재철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특임교수는 "세계기상기구(WMO)는 올 4~6월 엘니뇨가 점차 약화돼 '중립' 단계로 전환될 가능성이 80%라고 전망했다"면서 "라니냐로 전환하면 엘니뇨와는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강수량이 줄어들어야 하는데, 오히려 5월에 비가 늘어나고 있어 지금까지 한반도 기상현상 추세와 들어맞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한반도가 아열대 기후로 바뀌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기상청은 2050년에 이르면 내륙 고지대를 제외한 한반도 남부지방 대부분이 아열대로 변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기상청이 10년 단위로 발간하는 '장마백서 2022'에서는 처음으로 '우기'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6월부터 5일 평균 강수량이 7㎜를 넘어서는 1차 우기인 '장마철' 외에 폭우가 쏟아지는 시기가 늘어나면서 8월초~9월초를 '2차 우기'로 정의한 것이다. 강수량이 많은 아열대 기후의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연중 날씨를 우기와 건기를 구분한다.
 
한반도의 '봄철 폭우'가 아열대 기후로 바뀌고 있는 징후라고 한다면 앞으로 농작물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날 수밖에 없어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기후변화연구원 한대건 부연구위원은 "이대로 가면 3차 우기, 4차 우기도 추가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미 기후변화로 인해 지난 2022년 농가당 평균 농업소득이 전년대비 26.8% 감소한 949만원에 그쳤다는 연구결과도 나온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더 늦기전에 한반도 기후변화에 맞춰 농가에서 소득작물을 심을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렇지 않으면 농산물 피해가 극심해지고, 이는 고스란히 밥상물가 인상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대건 위원은 "농업재해보험을 활성화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기후변화에 맞춰 신소득작물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특히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을 스마트팜 등으로 현대화할 수 있도록 지자체들이 기술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철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에너지를 효율화시키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면서 "먹고사는 문제가 걸린 식량위기는 기후위기 대응의 또다른 중요한 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후위기 대응에 정부가 땜질식 처방을 하기보다 체계적인 준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