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만ha 불탔다...기후변화로 캐나다 '산불' 매년 되풀이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4 14:26:24
  • -
  • +
  • 인쇄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번지고 있는 산불 (사진=연합뉴스/앨버타산불서비스)

지난해 발생한 산불로 그리스 면적보다 넓은 14만헥타르(ha·1㏊는 1만㎡) 산림이 잿더미로 변했던 캐나다가 우려한대로 올해도 대형산불에 신음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0일 캐나다 서부의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시작된 산불은 나흘 연속 이어지면서 최소 20만㏊ 이상이 불탔다. 이날 오전까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100건 이상, 앨버타주에서 40여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강풍에 송전선 위로 쓰러진 나무에서 불이 붙어 시작된 산불은 점점 불길을 키우면서 동쪽으로 세력을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게다가 미국과 국경이 맞닿아 있는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하고 있어, 연기가 미국 중서부 하늘까지 뒤덮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 노스다코타주와 맞닿은 국경에서 북쪽으로 400마일(644㎞) 떨어진 매니토바 광산지대에서도 큰 불이 발생했다. 이 불로 최소 3만5000㏊가 불탔고, 앨버타주 에드먼턴시에서 225마일(약 360㎞) 떨어진 포트맥 머리 인근 숲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이 불로 캐나다 앨버타주뿐만 아니라 미국 미네소타주와 위스콘신주 하늘도 대기질 경보가 발령될 정도로 상태가 나빠졌다.

미 연방환경청(EPA)이 운영하는 대기질 정보제공 사이트 '에어나우'(AirNow.Gov)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와 앨버타주와 경계하고 있는 미국 지역의 대기질은 가장 위험한 단계인 '코드퍼플'까지 치솟았다. 미네소타 북서부 지역도 한때 '코드퍼플'이 내려졌다. 이 연기는 현재 제트기류를 타고 미 동부해안까지 도달했다.

미국은 지난해에도 캐나다에서 발생한 산불로 대기질 피해를 입었다. 당시 뉴욕은 앞이 안보일 정도로 대기질이 최악이었다. 이 연기는 남미의 대기질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올해도 캐나다 산불이 계속해서 번지게 된다면 지난해와 비슷한 상황이 또다시 벌어질 전망이다. 캐나다와 인접한 미국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 남동부에 이어 남미 대기까지 캐나다 산불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사실 캐나다 산불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캐나다 정부 역시 엘니뇨 현상으로 캐나다 전역의 봄과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산불 발생을 우려했다. 예년보다 따뜻해진 겨울과 봄으로 습도는 낮고 대지는 메말라 있는 상태에서 발생한 산불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기 때문이다.

지난해 캐나다를 덮친 산불의 원인 역시 '기후위기'로 지목됐다. 지난해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런던(Imperial College London)과 캐나다 산림청(Canadian forest service), 캐나다 천연자원부(Natural Resources Canada) 등으로 구성된 국제연구진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기후위기로 캐나다 산불의 강도가 20% 높아졌고 산불의 발생빈도는 최소 2배 이상 높아졌다.

임페리얼 칼리지런던의 기후과학자 프리데리케 오토(Friederike Otto) 박사는 "기온 상승으로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세계 숲에 부싯돌이 나뒹굴고 있다"며 "화석연료 연소를 중단하지 않는 한 산불 발생 건수는 계속 증가해 더 넓은 지역을 더 오랜시간 태울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