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못버틴다"...CJ 이어 동원 '양반김'도 가격인상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4 10:06:10
  • -
  • +
  • 인쇄
▲김 가격이 오르면서 조미김 판매가격도 일제히 인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CJ제일제당에 이어 동원F&B도 '양반김' 전 제품의 가격을 6월 1일부터 평균 1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요 품목인 20봉 묶음제품인 '양반 들기름김' 판매가는 9480원에서 1만980원으로 15.8% 인상되고, 9봉 묶음제품인 '양반 참기름김'은 4780원에서 5480원으로 14.6% 오른다.

동원F&B 관계자는 "원재료인 김 가격이 전년보다 약 2배 상승했다"면서 "작황부진으로 공급은 줄어든 반면 K-푸드 인기로 글로벌 김 수요는 증가했기 때문에 더이상 수익악화를 감내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가격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5월초 CJ제일제당이 김 가격을 11∼30% 인상했다. 이에 따라 20봉 묶음제품인 'CJ비비고 직화 들기름김'과 'CJ 비비고 직화 참기름김'은 8980원에서 9980원으로 11% 인상됐고, 16봉 묶음제품인 'CJ 명가 재래김'도 5380원에서 6980원으로 30% 올랐다.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5월부터 제품가격을 10∼30% 인상했다.

현재 김은 없어서 못팔 정도로 공급이 딸리고 있다. 김 수출규모가 커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K-콘텐츠의 영향을 받아 북미뿐 아니라 동남아 지역에서도 김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수출 1조원을 넘어선 상태다. 게다가 바다수온 상승으로 김 생산량은 감소하면서 공급부족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어, 김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다.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재래 김 10장 가격이 2019년 5월 800원에서 이달 1300원으로 62.5% 올랐다.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 23일 기준 1만700원이다. 김 도매가격은 1년전과 비교해 무려 80%로 오른 상태다.

김값이 오르면서 김밥 프랜차이즈들도 일제히 가격을 올리고 있는 추세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