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창지대' 브라질의 대홍수...'식품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나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08 14:12:21
  • -
  • +
  • 인쇄
홍수 피해지역 대두생산량 15% 감소
육로 잠겨 400㎞ 우회해 운임비 증가
▲물에 잠긴 히우그랑지두수주 포르투알레그리시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브라질 남부를 강타한 역대급 폭우로 대두, 쌀, 밀, 육류 등의 수확량이 크게 감소해 식품물가 상승을 부채질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식품공급공사(Conab)는 "브라질 남부 히우그란지두술주(州)에서 발생한 대홍수로 농업생산량에 충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브라질 남부지역은 한달치 비가 나흘동안 쏟아지면서 지난 6일(현지시간) 기준 83명이 숨지고, 12만2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40만명은 식수와 전력공급이 중단된 채 생활하고 있다. 

곳곳이 물에 잠기면서 브라질의 주력 수출품인 농작물 피해도 매우 크다. 브라질은 중국과 미국, 인도 다음으로 세계 4위의 곡물 생산국이며, 곡물 수출국 2위다. 대홍수 피해지인 히우그란지두술주에서는 아직 수확하지 않은 대두가 물에 잠기면서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브라질 당국은 2225만톤으로 예상했던 대두 생산량이 1900만톤으로 15%가량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쌀은 80%가량 수확을 마쳤지만, 아직 15만헥타르(ha) 규모의 농지에서 수확하지 못한 쌀이 그대로 물에 잠겨버렸다.

농산물뿐만 아니라 돼지와 닭, 소 등 가축들도 홍수에 휩쓸리면서 축산물 피해도 크지만 축산농가의 피해규모는 아직 집계조차 되지 않고 있다. 육류 포장업체들은 육류를 저장하고, 가공하고, 제품화하는 설비를 가동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수확된 곡물을 보관하는 저장고도 강변에 위치한 탓에 물에 잠겼다. 현재 상품가치가 있는 곡물을 물에서 건져내는 작업을 하고 있지만 이로 인해 곡물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게다가 저장고의 곡물을 실어나르는 철도와 다리까지 막혀있어, 곡물 수송트럭이 400㎞를 돌아가는 사태까지 벌어지면서 화물운임 비용도 증가하고 있다.

홍수로 브라질의 곡물이 이처럼 큰 타격을 받음에 따라, 전세계 식품가격 상승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브라질 농장협동조합 코트리살(Cotrisal) 한 관계자는 "피해가 심한 지역에서는 대두가 최대 70~80% 손상될 것으로 보여 양적, 질적 손실이 상당하다"며 "대두 생산량이 당초 예상치보다 줄어든다는 게 확정되면 선물가격이 크게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4월에 2024년에 1억4650만톤의 대두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했던 브라질 식품공급공사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반영해 새로운 생산량 예상치를 제시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LG생건, 서울 중랑천의 '수달 보호' 돕는다

LG생활건강이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

LG전자, 스타벅스 매장에 텀블러 세척기 설치한다

LG전자가 다회용컵 확산을 위해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 설치해 다회용컵 사용문화 확산에 나선다.LG전자는 환경부, 스타

경기도, 중소기업 태양광 지원대상 '자가용'까지 확대

경기도가 중소기업 태양광 설치 금융지원 범위를 전력판매 목적뿐 아니라 직접 소비를 위한 자가용으로도 확대한다.27일 경기도는 지난 3월 출시한 '경

KB금융, 국내 최초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KB금융그룹이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한다.27일 KB금융은 최근 이사회와 함께 논의한 'KB

KCC·LG화학 '친환경 도료' 연구개발에 '맞손'

KCC와 LG화학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도료 연구·개발을 위해 손잡는다.KCC와 LG화학은 지난 23일 16시 용인시 마북동 소재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

유전자 변형 모기로 말라리아 없앤다…생태계 영향 없을까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모기를 없애기 위해 유전자 변형(GMO) 모기를 방류했다.영국 생명공학업체 옥시텍(Oxitec)은 23일(현지시간) 동아프리카 지부티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