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몰아닥친다...풍속 217㎞ 토네이도 美중남부 휩쓸어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5-27 10:37:01
  • -
  • +
  • 인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텍사스의 한 마을(사진=AP연합뉴스)

미국에서 회오리 폭풍인 토네이도가 연일 발생하고 있다. 기후변화와 엘니뇨가 라니냐 현상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이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피해규모는 이전보다 훨씬 커지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5일~26일 사이에 텍사스, 오클라호마, 아칸소, 켄터키 등 미국 중남부 지역에서 강력한 폭풍우와 토네이도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주택이 통째로 뜯겨나가고 전력시설이 파괴되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폭풍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클라호마 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밤새 클레어모어 지역에 'EF-2'가 넘는 강도의 토네이도가 관통했다. EF-2 강도는 풍속이 시속 179~217㎞에 달한다.

텍사스주(州) 쿡 카운티는 폭풍으로 주택들이 모조리 파괴되면서 쑥대밭이 됐다. 바닥이 통째로 뜯겨나간 주택도 있었다. 쿡 카운티 아래에 위치한 덴턴 카운티에서는 강풍으로 트랙터 트레일러가 전복되면서 고속도로 통행이 막히는 사건도 있었다.

중부 미시시피와 오하이오, 테네시강 등 일대에서는 강풍과 우박이 쏟아지면서 약 1억1000만명이 악천후에 위협을 받고 있다. 인디아나, 켄터키, 테네시주 등에서는 토네이도 주의보로 6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발이 묶였다. 

강풍으로 정전이 발생한 곳도 많다. 미국 정전현황 집계사이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미 중남부와 동부 일부에서 전력시설 파손으로 약 54만 가구가 폭풍이 몰아치는 날에 전기가 끊겼다.

현재 미국에서는 수십건의 토네이도와 폭풍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 미국 휴스톤이 토네이도로 초토화된지 1주일도 안돼 아이오와주에서 이보다 더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마을의 주택들이 대부분 파괴됐다. 아이오와주 그린필드에 덮친 토네이도의 강도는 풍속이 시속 219∼265km인 EF-3 등급으로, 오클라호마의 토네이도보다 더 강했다.

올 4월은 미국에서 역대 두번째로 많은 토네이도가 많이 발생한 달로 기록됐는데, 5월에는 이보다 더 많은 토네이도가 발생하고 있어 5월 기록 역시 역대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와 엘니뇨, 라니냐 현상이 전환되는 과정으로 인해 악천후 피해 규모가 이전보다 더 커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올 4~6월 엘니뇨가 점차 약화되고 라니냐가 발생하면서 허리케인이 발생하는 해역의 '연직 시어'가 약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직 시어'는 다양한 고도에서 발생하는 풍속과 풍향의 차이를 말하는데, 연직 시어가 약할수록 소용돌이가 발생했을 때 수증기와 에너지를 빨대처럼 빨아올리면서 세력을 확대시킨다. 이에 따라 대비할 시간도 없이 소용돌이가 순식간에 커져 수일만에 육지에 들이닥칠 수 있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오클라호마 노먼에 있는 미 국립폭풍연구소의 선임 연구과학자 해럴드 브룩스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의 지속적인 기상 패턴이 지난 두 달간 잇단 토네이도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