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0% "한국은 기후위기에 직면했다고 생각"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4 18:29:36
  • -
  • +
  • 인쇄
▲그린피스가 에너지의 날을 맞아 진행한 퍼포먼스 (사진=그린피스)

우리나라 국민의 90%는 '기후변화'를 실감하고 있고 한국이 기후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기상청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생각함을 통해 실시한 기후변화에 관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참여한 1706명 가운데 90.1%는 '대한민국의 기후변화를 실감하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매우 그렇다'라고 답한 비중도 43.7%에 달했다. '보통이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8.1%에 불과했고 '실감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1.7%에 그쳤다.

응답자들은 '장마 때도 아닌데 폭우가 온다거나, 폭염이 너무 오래 이어질 때', '겨울에 개나리가 필 때' 등에 기후변화를 실감한다고 답했다.

'현재 대한민국이 기후위기에 직면해있느냐'라는 질문에는 89.9%가 '그렇다'라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는 1.4%에 불과했다. '보통이다'라고 한 사람은 8.4%였다.

기후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영향받는 세대로는 영유아를 꼽은 응답자가 30.1%로 최다였고, 노년(26.7%), 청소년(15.8%), 중장년(13.1%), 청년(13.0%)이 뒤를 이었다.

기후변화에 가장 영향받는 기상현상은 폭염(53.8%)과 집중호우·홍수(27.5%), 가장 영향받는 분야는 식량(45.0%)과 생태계(26.3%)를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기상청이 기후위기 감시와 예측 총괄·지원기관이라는 점을 안다는 응답자가 87.0%로, 모른다는 응답자(13.0%)보다 훨씬 많았다.

기후변화 감시와 예측이 기후위기 대응에 얼마나 중요한지 묻자 응답자 92.6%가 '중요하다'고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