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지역, 지진 안전지대 아냐"…부안, 1주일내 더 큰 여진 가능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3 17:41:50
  • -
  • +
  • 인쇄
▲지진으로 금이 간 전북 부안군 한 중학교 담벼락 (사진=연합뉴스)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규모 4.8 지진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주일 이내로 더 큰 규모의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철저한 대비 태세 유지를 당부했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전북에서 발생한 지진의 여진이 1주일 내에 더 큰 규모로 올 가능성이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행안부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진 발생 즉시 중대본을 가동하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면서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오전 8시26분 부안군 남남서쪽 4㎞ 지역에서 규모 4.8 지진이 발생했고, 이어 오후 1시55분에는 규모 3.1의 지진을 비롯해 약 15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지진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신고는 285건 접수됐다.

이번 지진은 단층의 상반과 하반이 단층면을 따라 수평으로 이동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진이 일어난 단층에 대한 조사가 부족한 상태여서, 같은 단층에서 또다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금껏 강한 지진이 거의 없었던 호남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호남지역도 언제든 강진이 발생할 수 있는 곳이며, 한반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진의 최대규모는 6.5~7.0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은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 선임연구원은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국내의 경우 피해가 큰 지진을 겪지 않아 '지진 안전지대'라는 인식으로 인해 관련 연구가 미흡한 상태"라며 "지진은 정확한 예측이 불가능한 만큼 지진 피해 최소화와 발생 후 대처를 위한 관련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계에서는 부안 지진의 여진이 길게는 한달간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통상 여진의 규모를 예측하는 '배스의 법칙'은 여진의 규모가 본진보다 1.2 작을 것으로 보기 때문에 최대 3.6에 달하는 여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