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인데 40년 아름드리 가로수 '싹둑'...휑해진 영동대로 무슨 일이?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4 15:07:53
  • -
  • +
  • 인쇄
▲얼마전까지 양버즘나무가 줄지어 늘어서 있던(왼쪽) 서울 삼성동 휘문고교 사거리 일대 가로수들이 모조리 베어져 있는 모습 ⓒnewstree


뙤약볕이 내리쬐는 폭염에 시원한 그늘 역할을 해주던 서울 영동대로 일대의 아름드리 양버즘나무(플라타너스)들이 하루아침에 싹둑 잘려나갔다.

14일 서울 강남구 휘문고교사거리 일대 건물 3~4층 높이로 쭉쭉 뻗어있던 가로수들이 어느 날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 밑둥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얼마전까지 30~40년 수령의 양버즘나무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던 곳이다.

영동대교 하단에서 일원터널까지 뻗어있는 영동대로 가운데 삼성역에서 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는 왕복 10차선 도로 양옆으로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가로수 덕분에 도심 한복판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숲길을 걷는 듯 운치를 더했다. 

특히 삼성역과 대치동을 오가는 언덕길에 심어져 있던 이 가로수들은 요즘처럼 땡볕이 내리쬐는 날씨에 오가는 사람들의 땀을 식혀주는 그늘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런데 이 언덕길 양옆으로 심어져 있던 가로수들이 모조리 베어진 것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관계자는 뉴스트리와 통화에서 "동부간선도로 대심도 지하화사업에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월릉교~대치동 12.2㎞ 구간에 왕복 4차선 지하도로를 건설하기 위한 사전조치로 가로수를 정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지하도로는 오는 7월 첫 삽을 뜬다.

휘문고교사거리에서 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 일대는 지하도로 진출입 구간으로 조성된다. 이에 따라 각종 케이블을 설치하고 지반을 안정화하기 위해 이 일대 도로의 가로수 389그루를 정비한다는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봄철 알레르기와 겨울철 낙엽을 유발하는 양버즘나무 대신 느티나무 409그루를 심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느티나무가 식재될 때까지 이 일대는 가로수가 사라진다는 점이다. 서울시 강남구청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2028년 지하도로가 완공된 이후 지반이 완전히 다져지면 이후에나 가로수를 심을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 4년동안 이 일대를 지나는 사람들은 한여름 뙤약볕을 견뎌야 하는 상황이다.

대치동 은마아파트에서 10년 넘게 거주했다는 한 주민은 "삼성역에서 아파트까지 운동삼아 걸어다니던 길인데 가로수가 사라지고 나니 너무 더워서 걸을 수가 없다"면서 "이제 날씨가 점점 더워질텐데 앞으로 이 길을 걷는 대신 마을버스를 이용해야 할 것같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