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맞춰 기상 예보기간 '6개월·1년' 단위로 늘린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7-04 15:04:07
  • -
  • +
  • 인쇄
▲기상청 예보기간이 차츰 늘어갈 전망이다.(사진=연합뉴스)

기후변화에 맞춰 기상청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예보기간을 차츰 늘려나갈 방침이다.

4일 기상청은 현재 열흘단위인 중기예보 기간을 14일로 연장하는 방안을 연내 마련한다고 밝혔다. '향후 2주간' 날씨를 예보하겠다는 것으로 이에 맞춰 수치예보모델 자료 생산이 가능한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수치예보모델은 지구를 일정한 크기의 격자로 나눈 뒤 물리방정식을 풀어 미래 대기상태를 예상하는 일종의 시뮬레이션으로 현재 날씨예보의 근간이다.

현재 중기예보는 5일의 단기예보 기간 이후부터 열흘간의 예상 날씨를 제공한다. 예를들어 1일 발표되는 중기예보에는 4일부터 11일까지의 기온, 강수 확률, 구름 양 등 날씨 정보가 제공되는 방식이다.

이에 더해 기상청은 장기전망도 확대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2025년~2028년까지 시스템 개발을 통해 현재 매달 내놓는 '3개월 전망'에 대해 2028년부터 '일사량'과 '구름양', 2029년부터는 '바람'에 관한 예상 정보를 추가한다.

또 '6개월 전망'과 '연 기후 전망'을 신설한다.

6개월 전망은 내년에 평균기온을, 2029년에 최고기온과 최저기온을 제공하는 게 목표고, 연 기후전망은 내년 시범서비스를 거쳐 2026년부터 정식으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기상청은 날씨전망 단위가 종전의 3개월 단위의 사계절 개념이 흐려지는 현 상황에 대응하기 쉬워질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기상청이 2021년 내놓은 '우리나라 109년 기후변화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1991~2020년 계절별 일수는 봄 91일, 여름 118일, 가을 69일, 겨울 87일이다.

기상청은 예보 선행시간을 늘리기 위해 AI 기상 예측모델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이미 올초부터 구글 딥마인드 '그래프캐스트', 화웨이 클라우드 '판구-웨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이맥스 등 빅테크 모델에 한국형수치예보모델(KIM) 등의 분석자료를 반영해 산출한 전망치를 중기예보시 참고하고 있다.

그래프캐스트를 비롯해 빅테크들이 최근 1~2년 사이 내놓은 AI 모델들은 현재 정확도가 가장 높은 수치예보모델인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 통합예측모델(IFS)과 비교해 예측력이 앞선 측면이 있다는 평가다.

한편 기상청은 국립기상과학원을 통해 자체 AI모델 '알파웨더'도 개발중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