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속 270㎞ 허리케인이 벌써?...'베릴' 강타한 중남미 '쑥대밭'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7-05 11:59:13
  • -
  • +
  • 인쇄
▲허리케인 베릴로 쑥대밭이 된 그레나다 해안마을 (사진=연합뉴스)

슈퍼허리케인 '베릴'이 카리브해 동부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멕시코로 향하고 있다. 초여름에 초대형 허리케인이 발생한 것은 100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하는 이례적인 사례로, 지구온난화로 인해 바다수온이 상승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 미국 ABC 등 외신에 따르면 '베릴'은 지난 6월 28일 카리브해 섬나라 바베이도스에서 동쪽으로 2000㎞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발생해 42시간만에 최고 풍속이 시속 180㎞가 넘는 대형 허리케인으로 발달해 중미지역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베릴'은 발생 당시에는 최고 풍속이 시속 60㎞ 이하인 열대성 저기압이었다. 하지만 초대형급으로 규모가 커지면서 카리브해 섬 그레나다와 카리아쿠,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베네수엘라 등 '베릴'이 스쳐간 곳은 쑥대밭이 됐다.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주택 8000여채가 파손되는 것으로 전해지지만,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까지 합치면 피해규모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열대 대서양에서 이례적으로 일찍 형성된 '베릴'은 역사상 6월에 발달한 4등급 이상의 첫 허리케인으로 기록됐다. 카리브해 동부지역을 강타한 '베릴'은 지난 2일 새벽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발달하면서 최대 270㎞의 풍속으로 자메이카, 카이만제도를 휩쓸었다. 현재 최대 풍속이 230㎞인 4등급으로 위력이 약화된 '베릴'은 멕시코 유카탄 반도로 향하고 있다.

현지 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베릴'은 현지시간으로 5일 이른아침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에 멕시코는 카리브해 연안에 대피소를 마련하고 외곽 해안마을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또 '베릴'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휴교령을 내리고 대피소 112개를 마련했다.

전문가들은 '베릴' 이상발달 현상을 두고 올해 해수면 온도가 이례적으로 높게 치솟은 것이 태풍의 형성 속도와 위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면 해수면 온도가 높을수록 태풍이 더 많이 생겨나고 위력도 강해진다. 

이같은 이유로 4~5등급 강력 태풍은 해수 온도가 오르는 늦여름에나 발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올해는 이상고온이 지속되면서 8월말에서 9월초에나 발달할 수준의 허리케인이 초여름에 발생한 것이다. 미국 로언대학 조교수 안드라 가너 박사는 "우리는 이 지구를 데우고 있으며 해수면 온도 역시 높이고 있다"면서 "따뜻한 바닷물은 허리케인의 핵심 에너지"라고 강조했다.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면서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대두된다. 엘니뇨 현상은 날씨 패턴에 영향을 미쳐 대서양에서 강한 태풍이 출현하는 걸 방해하는데 최근 엘니뇨 현상이 종결되고 중립 상태로 전환되면서 태풍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이 갖춰졌다는 것이다. 게다가 올 하반기에는 엘니뇨의 반대 현상인 라니냐가 나타나 태풍이 더 많이 생겨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가너 박사는 "전례가 없긴 하지만 베릴은 온난화된 기후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해온 극단적 사례들과 상당부분 일치한다"면서 "이런 재해가 더 늘어나는 걸 막기 위해 온실가스 저감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