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단풍 2∼3일 일찍 시작…이달 넷째 주 절정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0:28:15
  • -
  • +
  • 인쇄
국립공원공단 속리산사무소는 올해 속리산 단풍이 이달 넷째 주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5일 속리산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주 해발 1천m 이상 고지대부터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

올해는 법주사 주변 9월 평균 강수량이 220㎜로 작년보다 35㎜ 많았으나, 평균기온이 18.1도로 1.8도 낮아 단풍이 2∼3일가량 일찍 시작했다고 속리산사무소 측은 설명했다.

이 속도면 이달 첫 주와 둘째 주까지는 문장대·천왕봉 등 고지대가 물들고, 셋째 주에는 속리산 중간지대인 상환암·중사자암 일원도 단풍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계곡물과 울창한 소나무가 어우러져 단풍명소로 꼽히는 세조길(세심정∼법주사)은 이달 셋째 주와 넷째 주 사이에 단풍이 물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화양동 지구는 이달 둘째 주 도명산과 낙영산을 시작으로 26일께 경계곡 일원까지, 속리산국립공원의 가장 북쪽인 쌍곡지구는 큰군자산과 대야산을 시작으로 이달 마지막 주 쌍곡계곡 주변까지 단풍이 퍼질 것으로 속리산사무소 측은 내다봤다.

강성민 속리산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갑작스러운 기상변화 없이 적정한 온도 차이가 유지되고, 습도와 햇볕이 충분하면 11월 중순까지도 단풍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돈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재활용 의무화'가 순환경제 해법

올 11월 12일까지 열린 '제26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뉴질랜드 비영리단체 '씨 클리너스'(Sea Cleaners)는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플라

지구온난화로 '남극 순환해류' 속도 빨라졌다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해류인 남극 순환해류가 지구온난화로 인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샌디에고캠퍼스의

나이키·아디다스...가죽제품이 아마존 밀림을 죽이고 있다

유명 패션브랜드들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에 일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공급망 조사업체 스탠드어스(Stand.earth)는 50만건에 달하는 세관 데이

'가방이 된 페라리'...버려진 폐차 가죽으로 탄생한 친환경 명품

고급 완성차 브랜드인 '페라리' 폐차에서 나온 가죽이 가방으로 재탄생됐다.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업사이클 패션브랜드 '컨티뉴'(continew)를 통해 선보인

제각각 플라스틱 포장재 재활용 '걸림돌'...재질 규제 '시급'

우리나라 생활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분리수거율은 69.2%에 달하지만 이 가운데 실질적으로 재활용되는 플라스틱은 22.7%에 불과하다. 나머지 플

건물벽에 식물을 심었더니...에너지 소비가 30% 절감

건축물의 외벽에 식물을 심는 벽면녹화 작업은 건축물의 에너지 소비를 30% 이상 절약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벽면녹화를 통해 기존 벽을 녹색벽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